냄새나고 가렵고… 질염 막으려면, 비누 대신 '이것'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 클립아트코리아


많은 여성들이 회음부가 가렵거나, 냄새가 나거나, 질 분비물 양이 많아지는 증상을 겪는다. 이유가 무엇일까?

◇회음부 습하면 균 잘 침투
가려움증, 냄새, 질 분비물 등 생식기에 생기는 여러 증상은 질염이 원인인 경우가 많다. 곰팡이균(칸디다 등), 세균(유레아플라즈마 등), 대장균에 감염되면 질염이 생기는데, 이 균은 회음부가 습하거나 청결하지 않으면 질 속으로 잘 침투한다. 일상생활을 하기 불편할 정도로 증상이 심하면 병원에서 약을 처방받고 질정제를 넣는 게 도움이 되지만, 생활습관을 조금만 교정하면 금세 호전되기도 한다.

◇​비누로 씻으면 안 좋아
생활습관을 교정하면 질염을 막을 수 있다. 질염에 걸렸을 때에도 빨리 낫게 해준다. 질염의 가장 흔한 원인균인 칸디다를 막으려면 회음부를 약간 건조한 상태로 유지해야 한다. 샤워 후에는 물기를 완전히 말린 후 속옷을 입고, 속옷은 면 제품으로 고르는 게 좋다. 꽉 끼는 바지나 레깅스는 좋지 않다.

환절기의 면역력 저하를 막는 것도 중요하다. 스트레스를 받거나 과로를 하면 질염의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여럿 나와 있다. 환절기에는 기온 등 환경의 변화에 우리 몸이 적응하기 위해 스트레스가 다른 때보다 많아진다. 이에 따라 면역력도 함께 떨어지고, 이는 질염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생식기를 과도하게 씻어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질 안에는 유익균이 있어서 유해균을 걸러내는 역할을 한다. 질 안쪽을 물로 자주 씻어내면 유익균까지 씻겨 내려가 유레아플라즈마·마이코플라즈마 같은 유해균이 잘 침투한다. 특히, 알칼리성의 일반 비누를 이용해 씻으면 약산성이어야 할 질의 pH농도(수소이온농도)가 중성으로 변해 좋지 않다. 비누 대신 질 세정제를 사용하는 게 효과적이다. 1주일에 한두 번 정도 사용하면 좋고, 질염 증상이 이미 생겼다면 매일 한두 번씩 쓰면 된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