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장용기 속 '환경호르몬', 지방간 부른다

전혜영 헬스조선 기자

▲ 환경호르몬 ‘비스페놀A’가 간 건강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환경호르몬 ‘비스페놀A’가 간 건강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비스페놀A는 포장용기, 플라스틱, 합성수지, 영수증 종이 등 다양한 물품에 쓰인다. 이러한 이유로 인간은 비스페놀A에 쉽게 노출돼 있다. 실제로 일부 연구에서는 비스페놀A가 사람 10명 중 9명에서 검출된다고 보고된다.

이에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은 신경과 안상준 교수·가톨릭관동의대 융합과학교실 양윤정 교수 연구팀은 ‘한국 성인의 요중 비스페놀A 수치와 비알콜성 지방간의 연관성’이라는 제목의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국제성모병원 안상준 교수는 “그동안 많은 연구를 통해 비스페놀A는  생식기관, 비만, 당뇨, 뇌발달 등에 악영향을 미친다고 밝혀졌다”며 “특히 이번 연구를 통해 비스페놀A가 비만뿐 아니라 비알콜성 지방간 발병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국내에서 처음으로 규명했다”고 말했다.

비알콜성 지방간은 술을 마시지 않거나 소량만 마시는데도 술을 마시는 사람들과 비슷하게 간에 지방이 생성된 경우로, 서구화된 식습관과 운동 부족 등으로 유병률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연구팀은 제3기 국민환경보건 기초조사(2015~2017년) 데이터에서 무작위로 샘플링한 3476명의 소변과 혈액 샘플을 채취해 분석했다. 이후 혈액검사 결과를 토대로 지방간지수(HSI: Hepatic Steato Index)에 따라 비알콜성 지방간 그룹과 일반인 그룹을 나눠 요중 비스페놀A 농도를 측정했다.

연구 결과, 비알콜성 지방간 그룹의 요중 비스페놀A 농도는 리터당 평균 2.56μg이었고 일반인 그룹(2.44μg/L)보다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높았다. 또한 요중 비스페놀A의 농도가 높을수록 비알콜성 지방간 유병률과 간수치(ALT) 또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 교수는 “비스페놀A 외에도 다이에틸헥실 프탈레이트(DHEP) 또한 지방간을 일으키는 것으로 밝혀졌다”며 “환경호르몬이 신체에 악영향을 미치는 연구 결과가 지속적으로 발표되고 있어 환경호르몬 노출을 최소화할 수 있는 사회적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환경 건강 및 예방의학(Environmental Health and Preventive Medicine)’에 최근 게재됐다.

관련기사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