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뇨기과

성관계 중 소변보고 싶다면, 의심해야 할 질환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여성이 성관계 중 소변보고 싶다면, 방광류나 과민성 방광을 의심할 수 있다./클립아트코리아


성관계 시 소변이 마렵다면 여성의 경우, 이유는 크게 두 가지다. 방광이 눌려서 그렇거나, 골반 내부에서 방광을 받치는 골반 근육이 약해졌을 때 등이다. 이를 '방광류'라고 한다. 

방광류란, 골반 근육이 약해지면서 방광이 질 안으로 늘어지는 현상을 말한다. 주로 출산한 여성에게 많이 생긴다. 늘어진 방광이 반복적으로 자극받아 소변이 마렵다고 느껴진다. 이때 소변이 조금씩 찔끔찔끔 나올 수 있고, 실제로 많은 양의 소변을 지리기도 한다. 증상이 심하면 수술적 치료를 고려할 수 있다.

방광류가 없어도 과민성 방광이 심해도 이런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 경우 과민성 방광을 치료받아야 한다.

남성의 경우, 척수 반사 작용으로 인해 소변이 마려울 수 있다. 우리 몸에는 척수 반사라는 작용이 있다. 무릎을 가볍게 망치로 치면 다리가 올라오거나, 뜨거운 물체에 손이 닿으면 본능적으로 팔을 들어올리게 되는 현상 등이 척수 반사와 관련이 있다. 어떤 자극이 감각 신경을 통해 들어와 뇌까지 전해지기 전에 척수에 있는 반사신경 중추를 거쳐 우리의 의지와는 무관하게 근육 수축을 포함한 여러 작용을 일으키는 것이다. 남성의 음경에 외부 자극이 가해지면 항문 괄약근이 수축하는 것도 이런 척수 반사 작용에 포함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