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곳' 살면, 심장병 위험 낮아진다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문수아 헬스조선 인턴기자

▲ 녹지가 많은 곳에 살면 심혈관질환이 생길 확률이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녹지가 많은 곳에 살면 심혈관질환 위험이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마이애미대 연구진은 약 6년간(2011~2016년) 마이애미에서 거주했던 65세 이상 24만3558명을 대상으로 녹지가 심혈관질환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했다. 연구진은 2011년도 위성사진으로 지표면에서 반사되는 가시광선과 근적외선 양을 측정해, 참가자들의 거주지에 있는 식물의 양을 구했다. 그리고 2016년 위성사진으로 같은 분석을 진행해 식물 양 변화를 관찰했다.

참가자들의 심혈관질환 발병률과 거주지의 녹지 비율을 비교 분석한 결과, 유의미한 차이가 나타났다. 녹지가 많은 곳에 사는 사람에게 심혈관질환이 생길 확률은 적은 곳에 사는 사람보다 16% 낮았다. 이미 심혈관질환이 생긴 참가자의 경우, 녹지가 많은 곳에 살면 적은 곳에 사는 사람보다 새로운 질병이 생길 확률이 4% 낮았다. 추가 분석에 따르면, 2016년 거주지의 녹지 비율이 2011년보다 늘어난 사람들의 심혈관질환 발생 확률이 녹지가 적은 곳에 사는 사람보다 15%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의 저자인 윌리엄 에이트켄 박사는 "녹지가 많은 곳에 살면 자연에 둘러싸여 있고 야외 운동을 더 많이 하게 돼 스트레스를 덜 받을 수 있다"며 "초목은 대기·소음 공해를 막아주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유럽심장학회 연례학술대회(ESC Congress 2021)’에서 최근 발표됐다.

관련기사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