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지방 감소 건강기능식품, 많이 먹으면 살 빨리 빠진다?

신은진 헬스조선 기자

▲ 여러 종류​의 체지방 감소 건강기능식품을 한 번에 섭취하면 부작용 발생 가능성만 높아진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빨리 살을 빼기 위해 체지방 감소 건강기능식품을 여러 종류로 많이 먹는 경우가 있다. 건강기능식품이니 많이 먹어도 괜찮을 것이라 생각하지만, 절대 그렇지 않다. 올바른 체지방 감소 건강기능식품 섭취 방법을 알아보자.

◇체지방 감소 건강기능식품, 진짜 효과 있을까?
체지방 감소 건강기능식품이란, 지방의 소화·흡수와 합성을 억제하거나 분해를 촉진한다고 인정받은 기능성 원료를 사용한 건강기능식품을 의미한다. 인체적용시험에 따르면, 체지방 감소 원료를 사용한 건강기능식품을 과체중(BMI 23.0~24.9)인 사람이 복용할 경우, 과체중이 아닌 사람이 복용했을 때보다 체지방, 내장지방(복부지방), 허리둘레 등이 더 많이 감소하는 효과가 있다.

식약처에서 체지방 감소 기능성을 인정받은 원료는 총 30종이다. 대표적인 성분으로는 가르시니아캄보지아 추출물, 녹차추출물, 시서스추출물, 키토산, 그린마테추출물, 레몬 밤 추출물, 혼합분말미역 등 복합추출물(잔티젠), 발효식초 석류복합물, 보이차추출물, 와일드 망고 종자추출물 등이 있다.

◇많이 먹으면 건강만 상해
체지방 감소 기능성을 인정받은 원료가 다양하고, 원료마다 약간의 차이가 있다 보니 여러 종류를 한꺼번에 복용하는 사람이 있다. 그러나 같은 기능을 가진 건강기능식품은 여러 종류를 많이 먹어도 효과가 전혀 커지지 않는다.

한꺼번에 여러 종류의 체지방 감소 기능성 건강기능식품을 섭취하면, 오히려 부작용이 생긴다. 체지방 감소에 도움을 준다는 가르시니아캄보지아 추출물 제품‧녹차추출물 제품과 배변 활동에 도움을 주는 알로에전잎 제품을 각각 약 1개월간 한꺼번에 섭취했다가 간 수치 급등, 황달 증상으로 병원에 입원치료를 받은 실제 사례도 있다.

식약처는 "체지방 감소 기능성 건강기능식품을 한꺼번에 여러 종류를 섭취하면 이상사례가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반드시 제품에 표시된 일일섭취량을 확인하고 나서 용량에 맞게 섭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식약처는 "다이어트용 건강기능식품과 여러 종류의 건강기능식품을 섭취할 경우, 성분과 기능성이 중복되지 않는지도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제대로 된 체지방 감소 건강기능식품 고르려면?
유통 중인 다양한 제품 중 자신에게 맞는 제품을 올바르게 선택·섭취하려면 원료의 ▲기능성 인정 여부 ▲섭취량 등 섭취방법 ▲구매 시 주의할 점 등을 제대로 아는 것이 중요하다. 단순히 ‘다이어트’, ‘체중 감소’, ‘비만도 감소’라는 표현은 건강기능식품의 기능성이 아니다. 제품 표시사항의 영양·기능정보에서 ‘체지방 감소에 도움을 줄 수 있음’이라는 기능성 내용을 확인해야 한다.

판매처도 꼼꼼히 따져야 한다. 건강기능식품은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에 따라 판매업을 신고한 영업자만 온라인에서 판매가 가능하다. 온라인 중고거래 플랫폼 등에서 건강기능식품 판매업 신고를 하지 않은 개인으로부터 건강기능식품 구매해선 안 된다. 특히 해외 온라인쇼핑몰을 통해 직접 사는 체지방 감소 제품 중에는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원료가 들어 있는 제품이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




관련기사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