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과

탈모 막으려면, 머리 '이렇게' 말려야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탈모를 예방하려면 머리를 자연풍으로 말리는 게 가장 좋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남녀노소 두려워하는 것이 '탈모'다. 하루 100개의 머리카락이 빠지는 것이 정상인데, 그보다 더 많은 양의 머리카락이 빠질 때 탈모를 의심할 수 있다. 탈모는 한 번 발생하면 치료가 쉽지 않아 이를 유발하는 생활습관을 피하는 게 도움이 된다. 탈모를 유발하는 생활습관들을 알아본다.

◇머리 수건으로 '털어서' 말리기
젖은 머리를 수건으로 심하게 터는 행위 자체가 탈모를 유발할 수 있다. 젖은 머리가 마른 머리보다 더 잘 늘어나고 끊어지기 때문이다. 대신 수건으로 젖은 머리를 감싸 꾹꾹 눌러주며 물기를 빼는 게 좋다.

◇​머리 젖은 상태에서 빗질하기
모발이 직모인 사람들에게 더욱 해당하는 말이다. 빗질을 할 때 반드시 모발이 마른 상태에서 하는 것이 좋다. 젖은 상태에서 빗질을 하면 모발이 잘 끊어진다.

◇헤어드라이기나 고데기 많이 사용하기
헤어드라이기에서 나오는 뜨거운 열은 모발 속에 함유된 수분을 끓어오르게 한다. 머리를 말릴 때는 자연풍으로 말리는 게 가장 좋고, 스타일링을 위해서 어쩔 수 없이 헤어드라이기를 사용할 때도 어느 정도 머리를 말린 후 사용해야 한다.

◇​포니테일 자주하기
여성은 물론 일부 남성도 머리카락을 꽉 잡아당겨 하나로 묶는 포니테일 머리를 할 때가 있다. 하지만 머리카락을 센 힘으로 당기면 탈모가 발생할 수 있다. 머리를 묶을 경우 느슨한 헝겊 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노란 고무줄은 되도록 쓰지 않는다.

◇스프레이, 왁스 자주 사용하기
머리를 고정하기 위해 스프레이나 왁스를 자주 사용하다 보면 오히려 머리카락이 부러질 수 있다. 어쩔 수 없이 사용하는 경우에는 저녁에 반드시 머리를 감아서 남은 성분을 깨끗이 제거한다.

◇​지압을 목적으로 머리 세게 두드리기
손가락으로 지압하는 것은 도움이 되지만 자극을 강화하기 위해 심지어 구둣솔로 세게 두드리는 경우가 있는데, 오히려 탈모를 유발한다. 두피에 상처를 만들고 상처로 인한 염증 반응이 일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피지 분비가 촉진되고 심한 상처로 인해 다시는 머리가 나지 않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