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부인과

'난소 나이' 알려준다는 검사, 비싼데 받아야 할까?

이슬비 헬스조선 기자

난소 기능, 질환 추정 가능하지만, 남발되는 측면도

이미지

최근 산부인과에서 많이 권하는 AMH 검사는 질환 진단에 꼭 필요하진 않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생리불순으로 산부인과를 찾은 20대 여성 A씨는 생각보다 비싼 검사 가격에 놀랐다. 알고 보니 꼭 필요한 검사라고 한 난소나이검사(AMH 검사)가 비급여였던 것.

AMH 검사는 간편하게 난소의 노화 정도를 알 수 있어 생리 주기나 자궁에 이상 징후가 보이면 대부분 산부인과에서 권한다. 하지만 환자 입장에선 10만원 가까이하는 검사 가격이 부담스러울 수 있다. 꼭 받아야 하는 검사일까?

◇AMH 검사, 산부인과 의사들이 선호하는 유용한 보조 검사
AMH(항뮬러관호르몬) 검사는 일명 ‘난소나이검사’로 불린다. 여성은 약 200만개의 원시난포를 가지고 태어나는데, 이 난포를 구성하는 과립막세포에서 AMH가 분비된다. AMH 수치가 높을수록 난소에서 배란될 수 있는 난포가 많다는 것을 추정할 수 있다. 고대안암병원 산부인과 박현태 교수는 “AMH는 가지고 있는 난포의 숫자를 대변하고, 앞으로 나올 수 있는 난자의 숫자를 대변한다”며 “채혈만으로 생리 주기와 상관없이 난소기능을 간단하게 확인할 수 있어 최근 보편화된 검사다”고 말했다.

AMH 검사를 많은 산부인과 의사들이 권하는 이유는 중요한 질환을 파악할 때 필요한 정보를 간단하게 확인할 수 있다는 데 있다. 이 검사가 나오기 전까진 난소기능을 확인하려면 생리 시작한 지 2~3일에 맞춰 병원을 방문해 채혈해야 했다. 난포를 조절하는 호르몬인 FSH(난포자극호르몬), LH(황체형성호르몬)은 생리 주기에 따라 분비량이 변하기 때문이다. 변화가 심하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을 위해 질 초음파를 함께 검사해 왔다. 삼성서울병원 산부인과 이동윤 교수는 “질 초음파는 장비가 필요하고, 직접 질에 기기를 넣는다는 불편함이 동반된다”며 “FSH/LH 호르몬 검사와 함께 난소기능을 평가할 수 있는 지표로 더 간편하고 주기에 따른 변동성이 작은 AMH 검사를 사용할 수 있지 않겠냐는 논의가 있기도 했다”고 말했다.

배란될 수 있는 난포 숫자를 확인할 수 있으면 꽤 많은 정보를 알 수 있다. 이동윤 교수는 “대표적으로 조기 폐경인지 추정할 수 있고, 난소 기능이 많이 떨어지는 자궁내막증, 미성숙 난포가 많은 다낭성난소증후군, 일부 난소 종양 유무 등을 유추하는 데 간접적인 도구로 사용할 수 있다”며 “유방암 수술, 항암치료 등 난소에 손상이 갈 치료를 할 때 치료 전후로 평가 할 수 있는 지표로 사용되기도 한다”고 말했다. AMH 호르몬은 증가하다가 만 25세를 기점으로 폐경할 때까지 수치가 줄어든다. 따라서 검사는 만 25세 이후에 받아야 한다.

◇결국 ‘참고’ 정보, 필수 검사는 아니야
AMH 검사가 꼭 필요한 건 아니다. 이동윤 교수는 “AMH 검사가 좋은 검사고, 많은 정보를 알 수 있는 건 맞지만 남발되고 있는 것 같다”며 “현장에서 보면 대부분의 환자가 AMH 검사를 한 경우가 많은데 의학적 근거로 사용할 수 있는 건 난임 진료일 때뿐”이라고 말했다. 박현태 교수는 “보편적인 산부인과 질환 진단에 특화된 수치는 아니다”며 “더 많은 보조적인 정보를 빠르게 알 수 있어 편리하긴 하지만 진단 기준 항목에 들어가진 않는다”고 말했다.

AMH 수치 기준이 아직 명확히 나온 것도 없다. 이동윤 교수는 “진단에 사용되려면 기준이 있어야 한다”며 “인종마다 검사법마다 측정 방법에 따라 그 수치가 다양해 지금은 평균보다 높고 낮은지에 따라 참고하는 정보로 사용될 뿐”이라고 말했다.

◇난임 치료하려면 검사 꼭 받아야
물론 이 검사가 꼭 필요한 사람도 있다. 보건복지부는 2019년 12월부터 AMH 검사가 필요한 대상에 한해 건강보험을 적용했다. 대상에는 ▲난임의 원인 규명과 치료를 위해 실시한 경우 ▲난소수술 전후 ▲항암제 및 방사선 치료 전후 ▲난소기능 변화로 임신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경우가 속한다. 난임의 원인 규명과 치료를 한 경우 연 1회 급여를 인정하고, 나머지는 연 2회 급여를 인정한다.

난임 클리닉에서는 AMH 검사가 현재 기본적으로 시행되고 있다. 여성의 대표적인 난임 주요 원인으로 배란 장애, 난소기능 저하 등이 있는데 이를 AMH 검사로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검사 결과로 원인도 추정할 수 있다. 난임은 생물학적으로 임신이 가능해도 계획대로 임신이 되지 않는 상태를 말한다. 일반적으로 부부가 피임하지 않고 정상적인 성생활을 했는데도 1년 이상 임신이 되지 않을 때 난임으로 판단한다.

◇자발적으로 AMH 검사하는 경우 있어
난임도 아니고, 특별한 질환 증세가 없는데 AMH 검사를 찾는 사람도 있다. 차후 임신을 하고 싶지만, 노산으로 힘들어지지 않을까 걱정하는 이들이다. 난소 나이는 반드시 신체나이와 일치하지 않는다. 미리 검사해 난소 건강을 확인하면 임신, 출산 계획 그리고 폐경 예측에도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박현태 교수는 “최근 AMH 검사에 대한 관심이 늘었다”며 “미리 검사해 신체 나이보다 난소가 노화한 경우 난자 동결 등의 결정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검사를 통해 안정적인 AMH 수치를 확인했다고 하더라도 가임력과는 별개일 수 있다. 이동윤 교수는 “가임력을 결정하는 건 결국 나이”라며 “AMH 수치가 높은 40대와 AMH 수치가 낮은 30대 중 임신이 잘 되는 건 AMH 수치가 아닌 나이로 결정된다는 걸 고려해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