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 냄새 더 지독하게 만드는 '이 음식'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문수아 헬스조선 인턴기자

▲ 향이 강한 음식을 먹으면 발 냄새가 더 심해질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덥고 습한 여름에는 발에도 땀이 차면서 냄새가 난다. 유독 냄새가 심한 사람의 경우 신발을 벗지 않아도 악취가 느껴질 정도다. 지독한 발 냄새의 원인은 무엇일까.

발에 땀이 나면 각질이 불어나는데, 이때 발에 있는 세균이 각질을 갉아먹으면서 '이소발레릭산'이라는 화학 물질을 생성한다. 이 물질이 바로 악취의 원인이다. 빗물이나 땀에 젖은 발의 냄새가 심한 것도 이 때문이다. 또 무좀에 걸려도 발 냄새가 심하게 난다. 무좀은 발에 곰팡이가 번식하는 질환인데, 곰팡이가 발의 각질을 분해하면서 냄새가 심해진다. 의외로 체중 증가가 발 냄새를 악화시킬 수도 있다. 발가락에 살이 찌면 발가락 사이 공간이 좁아지면서 통풍이 잘 안 돼 땀이 잘 차기 때문이다.

발 냄새를 줄이려면 되도록 발을 자주 씻고 완전히 말려야 한다. 또 신발 여러 켤레를 번갈아 가며 신고, 땀을 흡수할 수 있는 양말을 꼭 착용한다. 맨발로 신는 샌들은 땀을 잘 흡수하지 못하고 발이 습해지므로 피하는 게 좋다. 또한, 신발의 습기가 남아 있으면 냄새가 심해질 수 있으니 신은 신발에 신문지를 넣어 습기를 없애는 것도 도움이 된다. 평소 마늘, 카레, 술처럼 향이 많이 나는 음식은 발 냄새를 악화시킬 수 있으니 피하는 게 좋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