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춤 추기, 파킨슨병 진행 늦춘다"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문수아 헬스조선 인턴기자

▲ 파킨슨병 환자가 음악에 맞춰 춤을 추면 운동 능력 저하를 늦출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음악에 맞춰 춤을 추면 파킨슨병의 진행을 늦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요크대 연구팀은 3년간 평균 연령이 69세인 경증에서 중증도의 파킨슨병 환자 16명을 대상으로 춤이 파킨슨병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환자들은 3년 동안 주 1회씩 유산소 운동과 무산소 운동을 진행하는 1시간 15분간의 댄스 수업에 참여했다.

분석 결과, 댄스 수업에 참여하지 않은 파킨슨병 환자들은 3년간 운동 능력이 감소했지만 춤을 춘 환자들의 일일 운동 능력 감소율은 0이었다. 춤을 춘 환자들의 운동 장애 평균값은 18.75인 반면 그렇지 않은 환자들의 평균값은 24.61로 분석됐다.

연구진은 댄스 수업에 참여한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말하기, 떨림, 균형 감각, 경직도가 개선됐다고 밝혔다. 또 인지장애, 환각, 우울증, 슬픔 등의 증세도 나아졌다고 설명했다.

파킨슨병은 뇌의 신경세포가 손상돼 손과 팔에 경련이 일어나고 보행이 어려워지는 퇴행성 질환이다. 파킨슨병 환자에게 운동 장애가 나타나면 밖으로 나가기가 어려워지면서 사회적 고립, 우울증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에 연구진은 춤과 음악을 접하면 운동 장애를 늦추고 일상생활을 이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 설명했다.

연구의 저자 캐롤리나 베어스는 "춤은 청각, 촉각, 시각, 운동감각을 자극하고 사회적 상호작용을 가능하게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Brain Sciences 저널에 최근 게재됐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