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비 오는 날 ‘파전’ 생각나는 ‘과학적’ 이유

이슬비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비 오는 날 파전이 먹고 싶은 이유는 영양학적으로 우울한 기분을 해소하려는 선택으로 유발된 것일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비 오는 날에는 파전이다. 옛말이어서 생각나는 게 아니다. 비 오는 날 파전을 한 번이라도 먹어본 사람이라면, 비가 올 때마다 자연스럽게 파전을 찾게 된다. 왜 그럴까? 영양학적으로 설명할 수 있는 끌림이다.

비가 오면 일조량이 줄어들어 우울해지기 쉽다. 파전 속 파, 밀가루, 해물은 일시적인 우울감 해소에 도움이 된다. 밀가루는 우리 몸의 탄수화물 대사를 높여 일시적으로 기분을 상승시키는 효과가 있다. 행복 호르몬이라고 불리는 세로토닌이 분비되도록 돕기 때문이다. 세로토닌 구성에 필요한 아미노산과 비타민B군도 밀가루에 함유돼 있다. 따라서 기분이 처지는 것을 막아줄 수 있다. 먹는다면 해산물이 든 해물파전을 먹는 게 기분 완화 효과를 높일 수 있다. 해산물에는 피로 회복과 기분 완화 효과가 있는 비타민B1이 풍부하다. 파 속 ‘황화아릴’이라는 물질이 비타민B1의 흡수율을 높이고, 갑각류의 소화와 흡수를 돕기 때문에 함께 먹는 게 좋다. 또한, 해물파전에서 많이 사용되는 오징어는 ‘타우린’이 풍부해 피로 해소에 탁월한 효과를 보인다. 이 외에도 요오드, 칼슘 등의 영양분이 풍부하다. 파에는 비타민 B군, A, C, 칼슘, 철분 등이 풍부하다.

비 올 때 파전이 생각나는 것은 청각과 후각에 의한 연상 작용 때문이라는 속설도 있다. 파전이 기름에 지글대며 익는 소리가 빗소리와 비슷하고, 비 오는 날에 굽는 기름 냄새가 더 멀리 퍼져나가기 때문이다. 한 번쯤 비 오는 날 파전 냄새를 맡고 먹고 싶던 경험이 작용했을 수 있다.

다만, 밀가루 음식인 파전을 과다 섭취하는 것은 좋지 않다. 밀가루는 혈당 지수(GI)가 높아 혈당을 빠르게 치솟게 하고 살찌게 한다. 혈당지수는 음식을 섭취한 뒤 혈당이 상승하는 속도를 나타낸 수치다. 혈당지수가 높을수록 체내 흡수 속도가 빨라 에너지화하는 속도가 빠르다. 이때 남은 에너지는 지방으로 축적된다. 특히 소화가 잘 안 되는 사람이라면 밀가루 음식을 최소화하는 게 좋다. 파나 마늘, 고추와 같은 향신료와 김치, 양파 등 뿌리채소 등을 같이 먹으면 소화에 도움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