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열무김치, 여름에 먹으면 더 좋은 이유

신은진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열무는 비타민 A·C와 무기질이 풍부하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연하고 부드러운 맛의 열무는 다양한 나물과 생채, 김치, 물냉면, 비빔밥 등에 활용된다. 음식재료는 제철에 먹는 게 가장 좋은데, 특히 열무는 더운 여름에 먹으면 여름철 건강을 지키는 데 도움이 된다. 열무의 장점을 알아보자.

◇비타민·필수 무기질 풍부해
여름에는 땀을 많이 흘려 체내 필수 무기질 배출량이 많아진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열무는 비타민 A와 C, 무기질이 풍부해 땀을 흘리고 나서 섭취하면 손실된 필수 무기질을 보충에 도움이 된다. 지용성 비타민인 비타민A는 베타카로틴이 풍부해 눈 건강에 도움을 주고, 눈 전막도 보호한다. 비타민C는 세균이나 바이러스에 대한 저항력을 높이는 면역력 향상 효과가 있어 감기 등 다양한 질병 예방에 도움이 된다. 열무의 비타민C는 콜라겐 생성을 촉진하고,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항산화 작용을 해 노화를 방지하고 피부의 탄력을 유지하는데도 도움을 준다.

또한 열무에 다량 함유된 칼륨 성분은 혈관 내 나트륨 성분을 외부로 배출시켜주는 작용으로 고혈압 예방에 도움이 된다. 열무는 섬유질이 풍부하고 100g당 14kcal로 열량이 적은 알칼리성 식품이라 소화기능향상과 변비예방에도 효과적이다.

◇맛있는 열무 고르려면?
열무는 여름철의 고온다습한 환경에 노출되면 병충해에 걸리거나 생육 장애가 발생하기 쉽다. 주의 깊게 살펴봐야 병충해로 인한 손상이 있거나 썩은 제품을 피할 수 있다.

잎이 연둣빛으로 싱싱한 것을 골라야 하고, 잘랐을 때 줄기의 단면에 수분감이 있어야 신선한 열무다. 너무 자란 열무는 질긴 식감으로 먹기 부담스러울 수 있다. 키가 작고 뿌리 부분이 날씬한 어린 열무의 식감이 적당하다. 또, 잎이 너무 가늘면 빨리 물러질 수 있으므로 줄기가 도톰한 열무를 고르는 게 좋다.

열무는 잎과 줄기가 연하다 보니 오래 두고 먹기에는 적당하지 않다. 만일 요리 후 열무가 남는다면, 열무를 신문지나 키친타월에 싸서 밑동을 아래로 하고 냉장고 신선실에 보관하면 된다. 이렇게 하면 2~3일 정도 냉장 보관이 가능하다. 그 이상 둘 경우에는 팔팔 끓는 물에 데쳐 물기를 살짝 짠 다음 포장해서 냉동 보관하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