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백신’ 주목받던 큐어백, 예방효과 48%… 사실상 개발 실패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 독일 제약사 큐어백의 튀빙겐 본사./사진=연합뉴스DB


독일 제약사 큐어백의 코로나19 백신 예방효과가 48%로 최종 분석됐다. 48%는 전 세계 백신 승인기준에 못 미치는 것은 물론 당초 기대치 또한 크게 밑도는 수준으로, 사실상 개발에 실패했다고 볼 수 있다.

큐어백은 30일(현지시간) 유럽과 중남미 10개국에서 4만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백신후보물질 ‘CVnCoV’의 임상시험 최종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임상시험 참가자는 코로나19 환자 총 228명으로, 이들 가운데 83명이 백신을 맞고 145명이 위약을 투약 받았다. 이를 토대로 계산한 예방효과는 48%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16일 공개한 중간분석 추산치(47%)와 유사한 수준이다. 다만, 큐어백 측은 참가자를 18~60세로 한정해 분석하면 예방효과가 53%에 달한다고 밝혔다. 같은 연령대에서 입원·사망 예방률은 100%, 중증 예방률은 77%로 나타났다.

큐어백이 개발 중인 백신은 화이자, 모더나와 같은 mRNA 기반 백신으로, 앞서 개발된 두 회사의 백신만큼 높은 예방효과를 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차세대 백신’으로 주목받았던 만큼, 우리나라 역시 큐어백 백신 개발에 맞춰 CMO(위탁생산) 계약 수주에 나설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나 예방효과가 세계보건기구(WHO)와 각국이 설정한 백신 사용승인 최저기준 격인 50%에도 미치지 못하면서 개발이 실패로 끝날 가능성이 커졌다. 앞서 큐어백 프란츠-베르너 하스 최고경영자(CEO)는 “자체 백신개발이 실패로 돌아가면 협력업체에 다른 제약사 백신 제조를 허용하겠다”고 말했다. 큐어백 백신제조 협력업체는 스위스 셀로닉그룹과 노타비스, 독일 바이엘과 바커, 프랑스 파레바 등이다.

한편, 큐어백은 유럽의약품청(EMA)에 임상시험 결과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