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균 바람' 맞기 싫다면… 에어컨 청소법 확인하세요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 에어컨을 오랜만에 사용할 때는 날개와 필터, 냉각핀 등 내·외부를 깨끗이 닦은 후 가동해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기온이 오르면서 에어컨을 사용할 날이 다가오고 있다. 일부 음식점이나 카페 등에서는 벌써부터 기온이 높은 시간에 한해 에어컨을 가동하는 모습이다. 이처럼 오랜만에 에어컨을 사용할 경우, 에어컨 날개 외에도 필터, 냉각핀 등 내·외부를 깨끗이 닦은 후 가동해야 한다. 청소하지 않은 에어컨에는 비사용 기간 동안 쌓인 세균과 곰팡이가 가득하기 때문이다. 에어컨 속 세균·곰팡이는 폐렴·호흡기질환을 유발할 수 있고, 냉방 효율을 떨어뜨리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여름철을 맞아 에어컨 청소 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필터
에어컨 청소는 필터 청소가 기본이다. 필터를 세척할 때는 칫솔이나 얇은 천에 에어컨 전용 세제를 묻혀 닦고, 깨끗한 물로 헹궈 건조한다. 전용 세제가 없을 경우 베이킹소다를 사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항균·살균 효과를 더하고 싶다면 식초액을 물에 희석해 걸레에 뿌린 후 다시 한 번 닦도록 한다. 세척한 필터는 그늘에서 말리는 게 좋다. 햇볕에 말리면 변형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오랜만에 에어컨을 가동하기 전에는 반드시 필터를 분리·세척하고, 이후에도 2주에 1회 정도 주기적으로 세척하도록 한다.

실외기
실외기는 실내기와 달리 청소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주로 손이 닿지 않거나 청소하기 어려운 곳에 있고, 가까운 곳에 있더라도 무겁고 분리가 어렵기 때문이다. 그러나 실외기 역시 1년에 한 번 정도 닦는 게 좋다. 실외기는 우선 커버를 벗긴 후, 흡입구나 바람이 나오는 입구에 쌓인 먼지를 닦아내야 한다. 이때 주방용 중성세제와 물을 약 1:3 비율로 섞어 뿌린 후 물 걸레로 닦으면 더욱 잘 닦인다. 닦은 후에는 마른걸레를 이용해 습기를 제거하도록 한다. 필터와 마찬가지로 청소 후에는 잘 말려준다. 자체적으로 세척이 어렵다면 전문 업체를 이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냉각핀
에어컨 청소를 할 때는 냉각핀까지 닦아주는 게 좋다. 냉각핀에 먼지·이물질이 쌓였을 경우, 희망온도까지 내려가는 데 더 많은 시간이 소요되고 전력 또한 많이 소모되기 때문이다. 냉각핀은 분해가 힘들기 때문에 전용 스프레이를 구석구석 뿌려 청소해줘야 한다. 에어컨 사용 기간이 길거나 오래 세척하지 않아 오염이 심하다면 전문 업체에 맡기도록 한다.

관련기사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