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코로나로 잊고 있던 '미세 먼지' 기승… 덴탈 마스크는 안 돼요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KF-94, KF-80 등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해야

이미지

미세 먼지 농도가 높아지는 날에는 답답하더라도 KF-94, KF-80 등 미세 먼지 차단 효과가 확실한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코로나로 잊고 지냈던 미세 먼지가 기승이다. 미세 먼지를 막기 위해서는 덴탈 마스크로는 충분치 않다.

미세 먼지 농도가 높아지는 날에는 답답하더라도 KF-94, KF-80 등 미세 먼지 차단 효과가 확실한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보건용 마스크는 미세 입자를 걸러내는 성능을 갖고 있어 미세먼지나 황사에서 호흡기를 보호할 수 있다. KF 뒤에 붙은 숫자가 클수록 차단 효과가 높다. 다만 숨쉬기가 어렵거나 불편할 수 있으므로 미세 먼지 발생 수준 등을 고려해 제품을 선택할 필요가 있다. KF-80은 평균 0.6㎛ 크기의 미세 입자를 80% 이상, KF-94는 평균 0.4㎛ 크기의 미세 입자를 94% 이상 걸러낼 수 있다. 1㎛는 100만분의 1m다.

덴탈 마스크는 수술용 마스크로 사용돼 왔으며 환자의 혈액·체액 등을 막는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MB필터가 들어가 있으며 액체 저항성 실험을 거쳐 방수 효과를 입증해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의약외품 인증을 받을 수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관계자는 "의약외품 덴탈 마스크는 성능이 KF마스크의 55~80%"라며 "비말 차단용 마스크 KF-AD와 성능은 같다"고 말했다.

한편, '죽음의 먼지’로 불리는 미세 먼지는 각종 발암물질, 환경호르몬, 중금속 등으로 구성돼 있다. 입자의 크기가 머리카락 굵기의 5~30분의 1 정도로 매우 작아 코·기관지에서 걸러지지 않고 폐포까지 들어가 혈액에 침투, 우리 몸속을 떠돌며 염증과 각종 질병을 유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