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부인과

폐경 임박했는데… 50대 여성 '피임' 하는 이유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월경과다증 등이 원인

이미지

50대 여성의 '자궁 내 피임 시술'이 5년 간 약 4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자궁 내 피임 장치/헬스조선 DB


여성은 일반적으로 46세부터 폐경이 시작되며, 국내 여성 10명 중 9명은 55세 이전에 완전한 폐경에 이른다. 약 10여 년의 폐경이행기를 거치며 여성들은 우울감, 감정기복, 안면홍조 등 다양한 감정적인 증상과 더불어 월경량의 변화를 경험한다. 호르몬 변화가 심한 이 시기의 4050 여성에서 최근 ‘자궁 내 피임 장치’ 시술이 증가하고 있다.

◆ 50대 여성 '자궁 내 피임 시술' 5년 간 약 4배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자궁 내 피임 장치’ 시술을 받은 50대 여성은 2015년 525명에 불과했으나, 2019년에는 1891명이 자궁 내 피임 시술을 받았다. 최근 5년간 4배 가까이 증가한 것. 40대에 자궁 내 피임 시술을 받는 여성도 적지 않다. 지난해 1년간 이 시술을 받은 3만 9천여 명의 여성 중 약 58%(2만 2천여 명)는 40대로 나타났다.

자궁 내 피임 장치는 한번 자궁에 피임 장치를 삽입하면 3년~5년간 장기간 피임이 가능한 대표적인 피임제로, 과거에 주로 사용되던 구리 루프와 달리, 레보노르게스트렐 호르몬이 함유된 자궁 내 피임 장치가 주로 처방된다.

50대 폐경이 임박했는데, 왜 피임을 할까? 고려대구로병원 산부인과 신정호 교수는 "폐경을 앞둔 폐경이행기 여성은 점차 월경량이 줄어들고 월경주기가 짧아지는 패턴을 보이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반대로 난소의 노화에 따른 배란 장애 또는 골반 및 자궁의 기저 질환 등에 따라 월경과다증, 부정 출혈이 발생하는 여성도 많다”며 “이런 경우에는 레보노르게스트렐 호르몬이 함유된 자궁 내 피임 장치를 통해 치료가 가능하기에 40~50대 여성에서 자궁 내 피임 시술이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한, “점차 결혼 및 출산 연령이 증가하는 등 여성의 생애주기 변화에 따라 피임을 하는 시기가 늘어나면서 자연스럽게 난소 노화의 시작 시기가 늦춰지고, 완전한 폐경까지 ‘피임’을 필요로 하는 기간이 늘고 있는 것도 한 원인인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 폐경이행기 여성 10명 중 7명 월경량  증가
폐경에 가까워지면서 월경량이 크게 늘거나 생리 기간이 아닌데도 부정출혈이 나타나는 경우가 흔해지면서 최근 5년간 매년 2천 명이 넘는 여성이 폐경을 앞둔 시기에 과다출혈로 병원 진료를 받았다. 지난해 '폐경 전 과다출혈'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천 300여 명에 달했다. 해외의 한 연구에서는 폐경 전에 월경과다증 또는 부정 출혈을 경험하는 여성이 10명 중 약 7명 정도에 달하며, 그중 2~3명은 그 정도가 매우 심각하다고 보고하고 있다.

신정호 교수는 "폐경 이행기에 유독 월경량이 증가했다면 산부인과 검진을 통해 월경과다증 여부를 확인해보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월경과다증은 앞서 언급한 자궁내 피임 장치를 통해 치료가 가능하며, 증상에 따라 건강보험 급여 적용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