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보이는 '설측교정' 치료, 효과는 어떨까?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치아 안쪽에 교정 장치를 붙이는 설측 교정 치료가 점점 발전해 이물감 등이 줄어들었다./사진=센트럴치과 제공


치아교정을 하고 싶어도, 외관상 깔끔해 보이지 않는다는 이유로 선뜻 결정을 내리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치아교정은 보통 2년의 시간이 걸리는데, 이 긴 기간 동안 교정 장치가 이 바깥쪽에 설치돼 모든 사람들에게 인식되기 때문이다. 이 바깥에 붙은 장치 때문에 입술이 더 앞으로 밀려나와 돌출입이 도드라져 보일 수도 있다.

이에 대한 대안이 될 수 있는 것이 '설측교정'이다. 설측교정은 치아 안쪽, 즉 혀 쪽으로 장치를 부착시키는 교정장치다. 교정 장치가 혀에 닿기 때문에 이물감이 심하고, 발음이 불편할 수 있고, 전체적인 치아교정기간이 길어진다는 등의 다양한 단점들이 언급된다.

센트럴치과 강승구 원장은 "그럼에도 심미적 교정이 가능하기 때문에 설측교정에 대한 문의가 꾸준히 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FDA인증을 받아 안정성과 효율성을 확인한 '인비트랙터 킬본 장치'는 치아의 안쪽으로 부착되는 설측교정방식을 기반으로 한다. 3D시스템을 통해 입안 구조를 면밀하게 확인해 완전히 밀착시킬 수 있게끔 환자 각각에 맞춤형으로 제작된다. 돌출입을 해소하는 교정기간 동안 장치의 노출이 없어서 심미적인 돌출입 교정이 가능하과, 기존 설측교정의 단점이라고 불렸던 이물감도 최소화한다.

킬본교정은 치아와 잇몸뼈의 동시 이동이 가능해 돌출입교정에 특화된 교정장치다. 따라서 돌출입수술을 필요로 하는 중등도 이상의 환자들에게도 적용이 가능하다. 치아와 잇몸뼈에 동시에 균일한 힘을 가하여 장치부착과 동시에 후방이동이 시작되어 돌출입 증상을 우선적으로 해소해 가시적인 효과 또한 빠르게 확인 가능하다.

강승구 원장은 "설측교정으로 진행되는 킬본교정이지만 그 단점으로 손꼽히는 이물감과 발음장애 및 치아교정기간연장에 대한 부분들이 상당히 개선돼 적용된다"며 "불편함을 줄이는 데 멈추지 않고 정확하고 효과적인 치아교정 진행을 위해 치료에 앞서 정밀검진을 필수적으로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