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만 스쳐도 아프다는 통풍, 증상 어디 생기길래?​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통풍은 혈액 속 요산이라는 물질이 쌓이면서 엄지발가락, 발목, 무릎 등이 부어오르고 통증이 발생하는 질환이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바람만 스쳐도 아프다는 통풍. 하지만 통풍이 어디에 발생하고, 어떤 증상을 유발하는지 모르는 사람이 많다. 특히 통풍은 여름에 잘 발생해 주의가 필요하다. 대전을지대병원 류마티스내과 신동혁 교수는 "고기를 많이 먹는 서구화된 식생활과 음주, 운동량 감소, 비만 등으로 통풍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며 "특히 여름철 '치맥'을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엄지발가락, 발목, 무릎 아프고 부어올라
통풍은 혈액 속 '요산'이라는 물질이 제대로 배출되지 않아 관절에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여름에는 땀을 많이 흘려 혈중 요산 농도가 높아져 통풍이 잘 생긴다. 주로 엄지발가락을 비롯해 발목, 무릎 관절에서 통증과 부기가 갑자기 발생하는 식으로 시작된다. 오랜 기간에 통풍 관절염이 반복되면, 만성으로 악화돼 염증이 지속되고 관절이 변형되기도 한다.
통증을 유발하는 대표적인 원인이 과도한 음주다. 술이 체내에서 요산이 많이 생성하기 때문이다. 신동혁 교수는 "술은 요산이 소변으로 배설되는 것도 억제해 혈액 내 축적량을 늘려 관절에 급성 염증을 일으킨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모든 술이 나쁘지만 특히 맥주는 그 자체에 함유된 물질이 요산으로 바로 변해 요산을 생성하는 양이 다른 술보다 많아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치킨 같은 기름진 음식에도 요산이 많아 위험하다. 따라서 치킨과 맥주를 함께 먹는 '치맥'은 통풍 위험을 크게 높인다.
비만이나 과체중인 사람도 요산 농도가 높은 편이다. 이런 사람이 술을 많이 마시거나 스트레스, 무리한 운동으로 몸이 피로할 때 체내 노폐물이 축적되면서 혈중 요산이 많아져 증상이 나타난다. 신 교수는 "고혈압, 당뇨병 환자에게서도 통풍이 잘 발생한다"며 "가족력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 가족력이 있는 환자는 30~40%나 된다. 따라서 가족 중 한 명이라도 통풍이 있거나 혈중 요산이 정상보다 높다면 한 번쯤 혈액검사를 받아 자신의 요산 수치를 검사해 볼 필요가 있다.

통풍 경험했다면 충분한 수분 섭취 필수
급성 통풍 관절염이 발생했을 때는 염증을 조절하는 약물을 복용해야 한다. 이후 염증이 없어지면, 통풍의 근본 원인이 되는 요산의 농도를 낮추는 치료를 한다. 요산의 생성을 억제하거나, 소변으로 내보내는 약물을 복용한다. 신동혁 교수는 "의사의 지시에 따라 정확한 시간에 꾸준하게 복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약을 복용하면 혈액 검사에서 요산 수치가 내려가지만 요산 수치가 떨어졌다고 해서 환자 마음대로 약의 복용을 줄이거나 멈추면, 다시 요산이 늘어나 관절뿐 아니라 콩팥, 심장, 뇌혈관 같은 다른 장기에도 쌓이며 장기를 망가뜨릴 수 있다. 신 교수는 "특히, 통풍으로 인해 요로 결석이나 혈뇨, 통풍 결절이 생긴 사람은 더 주의해 치료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
신 교수는 “많은 환자가 급성 통풍 관절염의 극심한 통증에만 주의를 기울여, 통증이 사라지면 치료를 중단하는 경우가 많다”며 “통풍도 고혈압이나 고지혈증 당뇨와 같은 대사질환의 일종이기 때문에 재발을 방지하고, 합병증이 없이 건강하게 지낼 수 있도록 꾸준한 자기관리와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통풍을 경험한 환자들은 반드시 수분을 충분히 수분을 섭취해야 한다. '퓨린' 함유가 많은 등푸른생선, 멸치, 조개류 등의 섭취를 줄이는 것도 예방에 도움이 된다. 체내에서 퓨린이 쓰인 뒤 요산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적절한 운동은 좋지만, 과도한 운동은 탈수를 일으켜 체내 요산 농도를 올릴 수 있어 주의한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