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어날 때 어질어질~ 기립성 저혈압, 예방법 있나?

전혜영 헬스조선 기자

▲ 기립성 저협압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3대 영양소와 비타민, 미네랄을 충분히 섭취하는 게 좋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20대 여성 김모씨는 앉았다 일어설 때 갑자기 눈앞이 하얘지며 쓰러질 듯한 어지럼증을 느꼈다. 잠시 시간이 흐른 후 벽을 잡고 일어나니 멀쩡해져 별일 아니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얼마 전 아침 화장실에 가려고 침대에서 일어난 순간 또 다시 심각한 어지럼증을 느끼며 바닥에 쓰러졌다. 김씨는 이 반복되는 증상의 원인이 무엇인지 궁금했다.

◇ 기립성 저혈압, 원인 질환에 따라

김씨가 겪는 어지럼증은 '기립성 저혈압' 때문일 수 있다. 기립성 저혈압은 누워있거나 앉아있다가 갑자기 일어날 때 혈압이 떨어져 어지럼증이 나타나는 것이다. 하반신에 모인 혈액이 심장과 뇌로 제때 전달되지 않아 갑자기 아득해지거나 어지럽다. 특히 아침에 기상할 때 잘 나타나며, 오랜 시간 서 있을 때 증상이 생길 수도 있다. 세상이 핑 돌면서 눈앞이 캄캄해지는 증상이 일반적인데, 시간이 지나면 곧 가라앉는다. 두통, 목 뻣뻣함, 전신 무력감, 현기증, 소변이나 대변이 마려운 느낌 등이 동반되기도 한다. 어지럼증이 심할 때는 실신 등 2차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

◇ 키 큰 사람, 노인, 스트레스 많은 사람이 위험군

기립성 저혈압은 키가 커서 하체부터 심장·뇌까지 거리가 멀거나, 하체 근육이 부족한 사람이 겪기 쉽다. 하체 근육이 부족하면 정맥을 압박해 혈액을 심장까지 올려보내는 기능이 잘 이뤄지지 않기 때문이다. 특히 노인은 노화로 인해 근육이 감소하므로 기립성 저혈압이 흔하게 나타난다. 이 밖에 피로·스트레스·과도한 다이어트로 인해 혈액순환이 제대로 되지 않는 것도 원인이다. 혈액을 조절하는 자율신경에 문제가 있거나 혈관 확장제 등 약물을 복용하는 것이 원인이 되기도 한다.

◇ 원인 질환 없다면 생활습관 개선이 중요해

기립성 저혈압 증상이 있다고 해서 무조건 치료가 필요한 것은 아니다. 먼저 원인 질환의 유무에 대한 검사를 시행해 유발 원인이 무엇인지 밝히고, 해당 질환 치료를 먼저 한다. 기립성 저혈압을 유발할 수 있는 질환은 뇌 질환, 당뇨성 말초 신경장애 등이 있다. 특정한 원인 질환이 없다면 일반적인 치료는 수액공급으로 이뤄진다. 이때는 생활습관 개선과 예방법 실천이 중요하다. 만약 원인 질환이 없는 데도 증상이 심하다면 어지럼증을 줄여주는 약물을 복용하기도 한다.​

<기립성 저혈압 예방법>

▲갑작스럽게 일어나는 것은 되도록 피한다.

▲일어날 때는 최대한 천천히 움직이고, 중간에 한 번씩 쉬어주며 일어난다.

▲장시간 서 있을 경우, 다리 정맥혈의 정체를 막기 위해 압박 스타킹을 착용한다.

▲염분과 수분을 충분히 섭취한다. 수분 섭취는 하루 2L가 적당하다.

▲규칙적인 식사를 하며 3대 영양소와 비타민, 미네랄을 충분히 섭취한다.

▲술은 혈관을 확장할 가능성이 있어 음주는 최대한 자제한다.

▲머리를 15~20도 정도 올린 상태로 잔다.

▲뜨거운 물로 오래 샤워하지 않는다.

▲과격한 운동은 삼가되 꾸준히 규칙적으로 운동한다.

▲약물 복용 후 어지럼증이 심해졌다면 전문의와 상담한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