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중 환경호르몬 노출, 태아 근육 성장 방해한다

유대형 헬스조선 기자

서울대 환경보건센터 연구결과



산모가 생활용품, 포장식품 등에 함유된 내분비계교란물질(환경호르몬) '프탈레이트'에 지나치게 노출되면, 아이의 근육 성장이 저해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대 환경보건센터 연구진은 임신시기에 소변 및 혈액검사를 통해 환경위험요인 노출 조사를 실시한 다음, 이들의 신체 성분 검사를 6세 때 수행해, 산전 프탈레이트 노출과 근육 발달 사이 관계를 분석했다. 산전 프탈레이트 노출은 프탈레이트 중 가장 많이 사용되는 DEHP, DBP의 생체 내 대사체를 소변에서 측정하여 확인했고, 근육 발달은 골격근량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근육지수'를 통해 평가하였다.

그 결과, 산모 프탈레이트 노출이 2배 증가할 때, 6세 어린이의 근육지수가 0.07~0.09kg/m3 감소했다. 특히 여자아이의 경우 0.11~0.15kg/m3 감소가 관찰됐는데, 이는 전체 근육지수 중 1~2%에 해당하는 수치이다.

연구진은 특히 여자아이의 근육 성장이 임신 중 산모의 프탈레이트 노출 정도에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환경연구'(Environmental research)에 최근 발표됐다.

서울대 환경보건센터 홍윤철 센터장은 "프탈레이트는 근육 성장 역할을 하는 안드로겐과 인슐린 유사 성장인자를 교란해 근육 성장에 악영향을 미친다고 알려졌다"며 "특히 태아의 경우 환경적 요인에 취약한 시기이므로 프탈레이트 등 내분비계 교란물질 노출을 각별히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대 환경보건센터는 환경성 질환 예방·관리를 목적으로 2008년 환경부 지정됐다. 센xj는 2008년~2010년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내에서 모집된 임신 중 산모의 환경성 요인 노출을 조사해, 이들을 대상으로 만2세, 만4세, 만6세, 만8세에 추적검사해 아이의 환경위험요인 노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관련기사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