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충제로 암·비염 치료까지? "왜곡된 정보…부작용 주의"

이주연 헬스조선 기자

▲ 사진설명= 구충제를 구충 이외 목적으로 남용하면 혈액 이상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사진= 게티이미지


구충제를 여전히 다른 용도로 남용하는 사람이 많자 대한약사회가 거듭 주의를 당부했다. 최근 구충제가 항암제를 넘어 비염ㆍ당뇨병ㆍ근육통 등에도 효과가 있더라는 개인 경험담들이 유튜브 등에 퍼지며 사재기 현상이 나타난데 따른 우려다.

8일 약사회는 전국 약사들에게 “알벤다졸 등 구충제가 구충 이외의 목적으로 남용되지 않도록 소비자들에게 적극적으로 정보를 알려달라”고 요청했다. 또 “허가, 확인되지 않은 효과를 기대하고 구충제를 사용하는 것이 의심될 경우, 다량 판매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약사회는 구충제 관련 사회적 논란이 가중된 지난해 11월에도 동물용 또는 사람용 구충제를 판매할 때는 반드시 구매자에게 용도를 확인하고, 복약지도를 충분히 하라고 안내한 바 있다.

약사회는 “구충제는 용법, 용량대로 복용할 경우, 부작용이 적은 약이지만 장기간 다량 복용하면 두통, 간기능 장애, 혈액 이상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으니 각별히 주의하라”고 전했다.

사람용 구충제인 ‘알벤다졸’은 회충, 요충, 십이지장충, 편충, 아메리카구충, 분선충의 감염을 치료하는 약이다. 요충일 때는 1일 1회 400㎎를 복용하고 7일 뒤 400㎎를 더 복용한다. 회충, 십이지장충, 편충, 아메리카구충은 400㎎만 1회 복용해도 된다. 분선충이나 다른 기생충과의 중증 혼합 감염은 1일 1회 400㎎를 3일간 복용한다.

동물용 구충제인 ‘플루벤다졸’을 동물에게 투약할 경우에는 500㎎를 1회 복용케 한다.

약사회 김대업 회장은 “최근 온라인을 통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구충제와 관련한 왜곡된 정보로 국민들의 건강이 위협받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