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출입 넣고 싶은데, 수술은 무섭다면… '이 방법 '고려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사진=센트럴치과 제공


입이 튀어나와 미용적, 기능적으로 문제를 유발하는 '돌출입'으로 스트레스 받는 사람이 적지 않다. 문제는 돌출입 개선을 위해 교정치료를 시작해도, 치열 교정으로 인한 미세한 효과만 나타나 재교정이나 돌출입 수술을 고려하느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특히 이를 뽑지 않는 '비발치' 교정이 유행하면서, 발치가 필요한 경우에도 이를 뽑지 않고 교정 진행해 이런 문제가 잘 생긴다. 돌출입을 넣기 위해서는 그 만큼의 공간이 필요해 일반적으로는 7mm 정도 되는 작은 어금니를 발치해서 공간을 확보한다.

돌출입을 개선하기 위해 반드시 수술이 필요한 경우도 있다. 매우 심한 돌출입이나 골격성 돌출입(긴 얼굴이나 무턱 등과 함께 나타난 돌출입)이다. 교정만으로 치료가 어려워서 보통 양악수술이나 돌출입수술을 시도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교정만으로 개선되는 돌출입도 있다. 특히 한국에서 개발된 인비트랙터 장치를 이용한 '킬본교정'은 발치를 필요로 하는 다양한 돌출입을 보이지 않게 치료하는 '설측 교정장치'로 주목받는다. 설측 교정장치는 교정장치를 이 바깥쪽이 아닌 안쪽에 붙인다. 치아 이동에 필요한 힘의 포인트를 윗턱뼈와 치아의 중심부분인 치근에 뒀다. 6개의 앞니를 한 그룹으로, 양쪽 3개의 어금니를 각각 한 그룹씩 총 3개 그룹으로 연결한 후 잇몸뼈에 힘을 가해 윗턱뼈와 아래턱뼈의 재배열을 돕는다. 치아와 치근은 물론 윗턱뼈까지 동시에 이동시킬 수 있어 불필요한 치아이동이 없다. 치근이 짧아지거나 치아가 빠질 염려도 적다. 또 일반교정 시 사용하는 얇은 와이어와 달리 0.9mm 두께의 와이어를 사용해 치아가 이동할 때 장치가 휘거나 이로 인해 치열이 흐트러질 염려도 없다. 일반 치아교정에 사용하는 와이어에 비해 두껍지만 3D 기술을 이용해 환자의 치아상태에서 최적의 위치를 파악해 장치를 부착한다. 이로 인해 이물감이나 발음 등에 대한 문제를 최소화했다.​​

일반 교정장치를 이용해서 치료할 경우 치열교정을 우선적으로 진행한 후 돌출을 개선시키기 때문에 1년 이상 지나야 입이 들어가는 변화가 생긴다. 반면 킬본교정은 장치를 부착하면 바로 돌출입이 들어가기 시작해서 일년이 지날 때면 거의 입이 다 들어가 환자의 만족도가 매우 높은 편이다.

인비트랙터 킬본시스템을 연구 개발한 센트럴치과 권순용 원장은 "양악수술이나 돌출입 수술은 수술 전후 치아교정이 함께 진행돼 치료비가 매우 높지만, 킬본교정은 교정치료 만으로 잇몸뼈의 돌출이나 거미스마일, 무턱을 함께 개선해 고통에 대한 부담뿐 아닌 경제적 부담도 덜 수 있다"고 말했다. 권순용 원장은 "단, 킬본교정이 모든 케이스에 적용될 수 있는 교정방법은 아니다”라며 “주걱턱이거나 비대칭이 매우 심한 경우 혹은 무턱이 너무 심한 경우에는 킬본교정으로도 개선이 어려울 수 있어 진행이 가능한 상황인지 반드시 전문의의 진단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