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과

건선 환자 치료 목표 “깨끗한 피부 개선 효과와 유지”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대한건선협회 설문조사 결과/대한건선협회 제공


대한건선협회는 10월 29일 ‘세계 건선의 날’을 맞아 건선환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다.

만 10세 이상의 건선 환자 643명을 대상으로 ‘건선 환자들의 치료 목표와 질환 관리 현황’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건선 환자들의 생각하는 최종적인 치료 목표는 빠른 효과 보다 ‘깨끗하게 개선된 피부를 오랫동안 재발 없이 유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러한 목표를 건선의 최종 치료 목표 1순위로 두고 있는 응답자는 44%였으며, 1~2순위 목표로 두고 있는 응답자도 4명 중 3명꼴인 79%로 높게 나타났다.

건선으로 인해 어떤 어려움을 느끼는지 묻는 질문에 공중 시설 이용(찜질방, 수영장 등)이라고 답변한 환자들이 전체 중 24%로 가장 높았다. 뒤이어 직장 및 학교생활에 어려움을 느낀다가 21%, 대인관계에 어려움을 느낀다가 20%로 나타났다. 이는 건선 환자들이 질환으로 인한 고충과 함께, 질환에 대한 오해와 편견에 기인한 사회적 차별의 고충이 크다는 점을 시사한다.

건선 치료 환경에 대한 어려움이나 제약에 대해서는 치료에 대한 불확실성을 가장 큰 어려움으로 꼽았다. 1순위 응답이 32%, 1-2순위 응답은 54%가 넘었다. 생물학적 제제 산정특례 엄격한 기준(1순위 26%, 1-2순위 42%)과 치료비 부담(1순위 12%, 1-2순위 31%)이 그 뒤를 이었다. 한편, 치료제에 대한 정보 부족도 어려움으로 꼽혔고, 1-2순위 응답이 34%에 달했다.

이미지

대한건선협회 설문조사 결과/대한건선협회 제공


이번 설문조사에 참여한 전체 건선 환자 중 생물학적제제를 처방 받는 환자는 19%였다. 바르는 약(연고제)이 58%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광선 치료(23%), 대체의학(21%), 생물학적 제제(19%), 먹는 약(16%) 순으로 응답했다.

건선 환자 중 31%가 ‘완벽히 개선된 피부가 시간이 지나도 깨끗하게 유지되는지’를 생물학적제제 선택 시 가장 크게 고려하는 점으로 꼽았으며, 다음으로 빠르게 피부가 개선되는지(22%)를 들었다. 생물학적제제 선택을 위한 정보는 담당의/주치의를 통한 습득(56%)이 가장 높았고, 그 다음으로는 환우회 사이트 및 온라인 카페(47%)나 다른 환자의 경험을 통해(46%) 얻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현재 처방 받고 있는 생물학적제제 치료제는 환자와 담당의 주도로 선택하는 경우가 각각 50%의 비율로 비슷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건선협회 김성기 회장은 “이번 조사에서 사회활동이 활발한 20-40대 환자가 65%를 차지했는데, 건선인들은 피부 발진이나 각질 등으로 인해 전염병으로 오해 받거나 질환에 대한 편견으로 학교, 취업, 직장 등에서의 어려움이 많다”며 “때문에 이번 결과에서 대다수 건선 환자들이 깨끗하게 개선된 피부가 장기간 유지되는 것을 가장 중요한 치료 목표로 두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피부 개선 효과가 좋은 생물학적 제제의 경우 고가로 중증 환자에 급여는 되지만, 산정특례 기준은 더 엄격해 적용 받기 어려워 일부 환자만 치료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를 통해 건선 환자들의 질환 관리에서의 어려움과 기대를 재확인한 만큼 건선과 건선 환우에 대한 사회적 인식과 치료 환경의 개선을 위해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김회장은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