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뇨기과

요로결석 잘 생기는 여름, '이것' 많이 먹으면 예방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 전혜영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미지

땀을 많이 흘리는 여름에는 수분 손실로 인해 요로결석이 더욱 잘 생긴다. /사진=헬스조선 DB


요로결석은 소변이 내려오는 길에 돌이 생기는 것으로, 통증이 매우 고통스럽다고 알려진 질환이다. 땀을 많이 흘리는 여름에는 수분 손실로 인해 요로결석이 더욱 잘 생긴다. 요로결석 발생률은 남성이 여성보다 2배 높고, 재발률도 높다. 요로결석은 왜 걸리는지, 예방법과 치료법은 무엇인지 알아봤다.

◇바닷물에서 소금이 만들어지는 원리

요로결석은 이름 그대로 소변이 만들어지고 배설되는 기관인 요로에 결석이 생기는 것을 말한다. 요로는 신체 기관 중 소변과 관련된 곳으로 소변을 만드는 신장, 소변이 내려오는 요관, 내려온 소변이 고이는 방광, 소변이 밖으로 배출되는 요도를 통칭하는 말이다. 돌이 발견된 위치에 따라 신장결석, 요관결석, 방광결석, 요도결석으로 나뉜다. 일반적으로 극심한 옆구리 통증이 생겨 응급실을 찾는 경우 요관결석이 많다. 결석이 요관에서 방광으로 들어가는 부위에 있으면 소변이 자주 마렵거나 소변본 후 소변이 남아있는 것 같은 잔뇨감이 생긴다. 소변에 피가 섞여 나오기도 한다.

소변에 녹아 있는 여러 성분 중 칼슘·수산염·요산·시스틴 등은 결정체를 만드는 경향이 있고, 구연산·마그네슘 등은 반대로 결석 형성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 이들이 균형을 이루는 게 보통이지만, 칼슘·수산염·요산 등 특정 성분의 농도가 높아지면 녹지 못해 알갱이로 변하고, 여기에 다른 무기 성분이 결합돼 점점 커지면 결석이 만들어진다. 바닷물에서 소금이 만들어지는 것과 같은 원리다. 가족력이 발병 원인인 경우가 많으며, 수분.섬유소 섭취 부족 및 단백질.설탕.염분 과다 섭취 등 식생활이 원인인 경우도 있다.

◇결석 크기 작다면 물 많이 마셔 자연 배출

결석의 크기가 5mm 이하로 작거나 요관 아래쪽에 있으면 60~70%는 자연 배출된다. 결석이 자연스럽게 배출되도록 기다리는 것을 대기요법이라 한다. 기간은 평균 1~2주 소모되는데, 이 기간에 물을 많이 마시면 도움이 된다. 대기요법을 할 때는 중간중간 X선 검사를 해 결석의 위치와 상태를 살펴본다. 통증 완화를 위해 진통제를 복용하기도 한다. 몸 밖에서 고에너지 충격파를 결석에 집중적으로 발사해 결석을 잘게 깨뜨리는 체외충격파쇄석술도 있다. 요도에 내시경을 넣어서 의사가 직접 깨트린 후 꺼내는 요관내시경배석술은 성공률이 90%로 높지만, 입원과 마취가 필요하다. 매우 큰 요관결석의 경우 복부에 0.5cm 크기의 작은 구멍을 3개 뚫고 기구를 넣어 결석을 제거한다.

◇육류 피하고 구연산, 물 많이 섭취해야

요로결석은 재발률이 높기 때문에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하다. 가장 중요한 것은 식습관이다. 염분을 많이 섭취하면 칼슘뇨를 유발하고, 구연산 생성을 감소시킨다. 냉동식품, 생선이나 육류 가공식품, 피자, 김치, 간장, 고추장 등 염분이 많은 식품 섭취를 줄인다. 육류에 있는 고농도 단백질은 요로결석 위험인자다. 소고기, 돼지고기, 닭, 생선 등 육류 섭취를 가급적 삼가는 게 좋다. 결석 형성을 억제하는 성분인 구연산이 함유된 식품을 먹는다. 귤, 오렌지, 자몽 등 신맛이 나는 과일에 많이 들어있다. 물을 많이 마시면 소변을 묽게 해 줘 결석이 생기는 것을 어느 정도 막을 수 있다. 소변의 양이 많아지면 작은 결석은 쉽게 배출된다. 요로결석 경험이 있다면 하루에 수분을 3L 이상 섭취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