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날 더워지는데… 화장품 냉장고에 넣어둘까?

명지민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미지

화장품을 일반 냉장고에 넣어 보관하는 것은 좋지 않다./사진=헬스조선 DB


날씨가 더워지면서 화장품을 냉장고 안에 넣어두는 경우가 많다. 올라가는 기온에 대비해 화장품을 차갑게 보관하는 것은 정말 좋은 방법일까?

화장품은 냉장고에 넣어 보관하지 않는 게 좋다. 종류에 따라 냉장 보관이 가능한 경우도 있는데, 토너나 젤 크림과 같은 가벼운 제형이나 시트 마스크는 냉장고에 보관해도 된다. 그러나 이때도 문에 가까운 쪽에 보관하는 게 좋다. 기능성 화장품, 오일류, 자외선 차단제 등은 냉장 보관하지 않아야 한다. 특히 미백·주름 개선을 돕거나 비타민·한방 성분 등이 함유된 기능성 화장품은 온도 변화에 민감하다. 기능성 화장품에는 천연 물질이나 비타민제가 많이 들어가는데, 이러한 물질은 빛이나 공기에 의해 쉽게 산화·산패되기 때문에 직사광선을 피해 서늘한 곳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온도도 일정해야 한다. 적정 온도는 12~15도 정도다. 그런데 냉장고 내부의 평균 온도는 5도 정도로, 적정 온도와 차이가 크다. 화장품을 냉장고에 넣었다 꺼냈다 반복하면서 온도 변화도 심해진다. 온도가 너무 낮으면 유분과 수분이 분리되고 성에가 맺히는 등 오히려 제품이 변질되기 쉽다. 변질되지 않았다 하더라도 제형이 굳어지면서 흡수율이 낮아진다. 또 화장품을 냉장고에 넣었다 꺼냈다 반복하면서 온도 변화가 심해지고, 다른 음식물을 함께 보관함에 따라 세균이 서식할 수 있다.

따라서 화장품은 직사광선이 닿지 않는 서늘한 곳에 보관하는 게 가장 좋다. 지나치게 차가운 화장품을 바르는 것은 피부에도 좋지 않다. 피부가 자극되면서 트러블이 일어날 수 있다. 정 차갑게 이용하고 싶다면, 일반 냉장고가 아닌 화장품 전용 냉장고를 이용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