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칼럼

[이해나 기자의 정신건강 테라피] 공황장애일까? 단순 불안·공포증일까?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정형돈, 이경규, 김구라 등 여러 연예인이 공황장애를 공개적으로 고백하면서 '공황장애'라는 병명을 모르는 사람이 거의 없을 정도다. 이로 인해 극도의 공포감, 불안감이 엄습하면 '나도 공황장애가 아닌가' 걱정하는 사람이 늘었다. 하지만 공황장애는 단순한 불안, 공포와 완전히 다르다. 어떻게 다를까?

전문가들은 공황장애와 단순 공포감, 불안감은 '공황발작'을 겪는지 여부에 달려 있다고 말한다. 더불어 공황발작은 자신이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발생해야 한다. 특정 상황에서만 발생하면 특정 '공포증'에 더 가깝다. 그렇다면 공황발작이란 어떤 증상을 말할까?

공황발작을 경험한 30대 직장인 A씨는 "온몸의 교감신경이 최고조로 항진되는 느낌을 받았고, 미쳐버릴 것 같은 기분"이었다며 "버스에 앉아 있는 도중이었는데 도저히 가만히 있을 수 없어 목적지에 도착하기도 전에 벨을 누르고 가까스로 내렸다"고 말했다.

미국 정신건강의학회에서 발표한 진단통계매뉴얼(DSM-5)에서 발표한 공황발작 진단 기준을 참고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이에 따르면 다음 13가지 증상 중 4가지 이상이 갑자기 발생해 수분 내에 최고조에 도달하면 공황발작이다. 나타날 수 있는 증상은 ▲심계항진 ▲​땀흘림 ▲​떨리거나 후들거림 ▲숨찬 느낌 ▲​질식감 ▲​흉통, 흉부 불쾌감 ▲​오심, 복부 불쾌감 ▲​현기증 ▲​오한이나 열감 ▲​이상감각(감각이 둔해지거나 따끔거림) ▲​비현실감 ▲​통제를 잃거나 미칠 것 같은 공포 ▲​죽을 것 같은 공포이다.

공황발작은 보통 10분 이내에 최고조에 달하고 20~30분 지속되다가 저절로 사라진다.​

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양종철 교수는 "공황장애 환자들이 가장 흔히 표현하는 이상 증상은 '심장이 과도하게 빨리 뛰는 것'과 '호흡이 가빠져 질식할 것 기분'"이라며 "대부분 '곧 죽을 것 같다'고 호소한다"고 설명했다.

즉, 공황장애는 단순히 극심한 공포를 느끼는 것에서 더 나아가 ▲​​내가 나를 통제하지 못할 것 같은(미칠 것 같은) 기분이 들거나 ▲​​호흡이 가빠 숨을 못 쉴 것 같고 ▲​​심장이 과도하게 뛰는 증상이 동반될 때 의심할 수 있는 병이다.

공황장애의 직접적인 원인은 뇌에 있는 '편도'가 과도하게 활성화되는 것이다. 양종철 교수는 "일반적인 사람은 불안을 느끼는 감정이 종이에 불붙듯 진행된다면, 공황장애가 있는 사람은 편도가 과활성화되면서 기름통에 불붙듯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공황발작이 생겼을 때 그 자리에서 필요한 효과적인 대처법은 3가지다. 첫째는 공황발작이 나를 죽음으로 몰고 가지 않는, 일시적인 현상이라는 것을 인지하는 것이다. 두 번째는 복식 호흡 하는 것이다. 숨 쉴 때 배를 움직이면서 배 안을 단단히 부풀린다고 생각하면 된다. 더불어 아주 천천히 숨 쉬어야 한다. 셋 째는 병원에서 처방한 항불안제를 가지고 다니면서 증상이 나타날 때 바로 복용하는 것이다. 양 교수는 "이 세가지는 효과가 확실히 입증된 방법"이라고 말했다.

공황장애 치료는 약물 치료와 인지·행동치료가 50대 50 정도로 중요하다. 단, 초기에는 인지·행동 치료만으로 나을 수 있다. 약물 치료는 항우울제와 같은 세로토닌 강화제를 쓴다. 세로토닌 강화제는 편도가 과도하게 활성화되는 것을 막는데, ​1년은 먹어야 재발이 잘 되지 않는다. ​편도가 정상으로 돌아가는 과정 중에 생기는 공황발작은 소화기로 불을 끄듯 항불안제·신경안정제 등으로 완화한다.

공황발작은 평소 조급함을 많이 느끼고, 긴장감이 심한 사람,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사는 사람에게 잘 생긴다. 자율신경계가 활성화되어 있는 시간이 길기 때문이다. 따라서 공황장애를 예방하려면 평소 스트레스를 적게 받고 여유와 느긋함을 가지는 생활 방식을 유지해야 한다.


이미지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정신적인 어려움을 겪는 사람이 많은 시기다. 아니 과거에도 많았을 지 모르겠다. 하지만 병원을 찾자니 용기가 나지 않고, 주변에 묻기도 애매해 혼자 삭이는 사람들이 부지기수. 이들의 심리적 평온을 위해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만한 정보를 취재하고 공유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