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칼럼

[이해나 기자의 정신건강 테라피] 잠으로 도망치는 이유​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스트레스받는 일이 있거나, 우울할 때 습관적으로 잠을 청하는 사람들이 있다. 기자도 그랬었다. 정신적으로 힘들 때 한숨 자고 일어나면 고민거리가 다소 옅어지는 것 같았고 정신도 맑아지는 거 같았다. 그런데 이는 우울증 환자들에게서도 나타나는 전형적인 '회피 행동'이라고 한다. 실제 우울증 환자는 잠을 하루 10시간 이상 과도하게 자는 경우가 많다. 우울하고 스트레스받을 때 사람들은 왜 '잠'으로 도피할까?

김병수 정신건강의학과의원 김병수 원장은 "현실의 스트레스를 감당하기 싫거나, 감당할 자신이 없다고 느껴지는 경우 잠으로 회피하게 된다"고 말했다. 표면적으로는 "의욕이 없어서" "무언가를 할 기운이 없어서"라고 말한다. 하지만 자기 효능감이 낮아 '나는 이런 문제를 해결할 능력이 없다'고 생각하거나 '노력해봐야 변할 게 없다'는 생각이 강할수록 잠을 찾는다.

그런데 회피 행동은 음주, 쇼핑, 게임, 인터넷 등 다양하다. 그 중에서도 잠을 찾는 이유는 무엇일까?

제일 '손쉬운' 회피 행동이기 때문이다. 김 원장은 "게임이나 쇼핑 등은 후유증이 남을 수 있다"며 "잠은 쉬는 거니까 자신에게 도움이 된다고 착각하기 쉽고, 무엇보다 자극이나 갈등이 생기지 않는 안전하다고 여길 수 있다"고 말했다. 잠을 자면 자신이 힘들다는 상황을 다른 사람에게 간접적으로 알리는 사인(sign)이 되기도 해, '나 지금 힘들어'라는 무언의 메시지 전달을 기대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잠을 많이 잘수록 증상은 악화된다. '행동 비활성화의 덫'에 걸리는 것이다. 외부의 건강한 자극이 없으면 의욕저하, 우울감에서 탈피하기 어렵다. 나중에는 '내가 뭐 하고 있나' 하는 생각으로 자괴감, 자책감이 커지면서 우울감이 더 심해진다.

따라서 의욕이 없고 우울할 때는 무조건 활동(活動)해야 한다. 김병수 원장은 "활동을 아주 작게 나눠서라도 몸을 움직이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누워 있기보다는 소파에 앉아 있고, 가벼운 산책을 못하겠다면 산책하는 동영상이라도 봐야 한다. 여행을 가면 좋지만 그러지 못한다면 과거에 여행하면서 찍어놓은 사진이라도 볼 것을 권장한다.

커튼을 치고 깜깜한 방에 계속 누워 있는 것은 최악의 방책이다. 김 원장은 "너무 힘들고 무기력해도 햇빛이 드는 창가에 의자를 놓아 앉아라도 있으라"고 말했다. 일정한 시간에 일어나서 따뜻한 물로 샤워해 체온을 올리는 것도 좋다. 체온을 올리는 일은 항우울제를 먹은 것과 동일한 효과를 낸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취재를 하면서 기자도 뜨끔했다. 기자도 어릴 때 잠을 청하면서 부모님에게 '나 힘들어요'라는 사인을 보냈던 것 같다. 잠을 자면 나한테 도움이 된다는 보상 심리를 이용했던 것 같기도 하다. 잠은 사람이 에너지를 충전, 피로를 해소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 하지만 역시 과유불급이다. 잠으로 왜 회피하는지 알았으니, 우울할 때도 몸을 움직이는 습관을 들여보자.

이미지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정신적인 어려움을 겪는 사람이 많은 시기다. 아니 과거에도 많았을 지 모르겠다. 하지만 병원을 찾자니 용기가 나지 않고, 주변에 묻기도 애매해 혼자 삭이는 사람들이 부지기수. 이들의 심리적 평온을 위해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만한 정보를 취재하고 공유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