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고혈압의 최신 지견 공유하는 ‘폐고혈압의 날’ 행사, 온라인서 진행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 제 6회 폐고혈압의 날 행사 포스터/폐고혈압을 이기는 사람들 제공


대표적인 희귀난치성질환으로 꼽히는 폐동맥고혈압의 최신지견을 들을 수 있는 '제 6회 폐고혈압의 날' 행사가 12월 3일 일요일 오후 2시에 사단법인 '폐고혈압을 이기는 사람들'의 홈페이지(www.phakorea.org)에서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폐고혈압을 이기는 사람들'의 홈페이지(www.phakorea.org)에 접속해 강연을 시청하면 되며, 모든 서비스는 무료이다.

폐동맥고혈압은 국내에만 5천여 명 이상의 환자가 있을 것으로 추산되는 희귀난치성 질환이지만 특별한 자각증상이 없어 실제 치료받는 경우는 30%에 미치지 못하고 있으며 심각한 상태에 이르러서야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폐동맥고혈압 환자들의 사망원인은 대부분이 돌연사일 정도로 치명적인 질병이라 조기진단과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

행사를 주최한 사단법인 '페고혈압을 이기는 사람들'의 자문위원장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 심장내과 장혁재 교수는 "폐동맥고혈압의 생존율은 1990년대 말 치료제가 등장하면서 크게 좋아졌는데, 진단이 늦은 국내 환자의 생존율은 치료제 개발 전인 1980년대 미국 환자의 생존율과 비슷할 정도로 좋지 않다"며 "환자 맞춤형 치료가 적확하게 이루어지면 치료율과 생존율을 크게 높일 수 있는 만큼 질병을 알리고, 조기 진단과 적극적으로 치료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제 6회 폐고혈압의 날 참석자에게는 발간 예정인 폐고혈압 최신 안내서를 무료로 보내줄 예정이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