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과

질병관리본부 "동남아 여행 시 지카바이러스 주의"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지카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발진(왼쪽)과 결막염/사진=질병관리본부 제공


여름 휴가 때 필리핀 등 동남아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사람은 지카바이러스 감염을 주의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가 2016년 3월 이후 국내 유입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21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중 16명(76%)이 동남아 여행자(필리핀 8명, 베트남 4명, 태국 3명, 몰디브 1명)였고, 나머지 5명(24%)이 중남미 여행자(브라질, 도미니카(공), 과테말라, 푸에르토리코, 볼리비아 각 1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확진자 21명 중 남자는 14명(67%), 여자는 7명(33%)이고 임신부는 없었으며, 연령대는 20대 7명, 30대 8명, 40대 3명, 50대 2명, 60대 1명으로 30대에서 감염자가 가장 많았다. 주요 임상증상은 발진 20명(95%), 근육통 14명(67%), 발열 9명(43%), 관절통 7명(33%), 결막충혈 5명(24%), 무증상 감염자 1명이었다. 현재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21명은 모두 양호한 상태다.

질병관리본부는 지카바이러스가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산발적으로 보고됐으나, 점차 우기로 접어들면서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카바이러스는 모기에 의한 감염 외에도 성접촉, 수혈, 모자간 수직감염, 실험실 등을 통해서도 감염된다. 환자 발생 지역을 중심으로 소두증 및 길랭-바레증후군(몸의 말초신경이 파괴되면서 마비가 일어나는 병)이 지속적으로 보고되고 있다.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발생국가 여행 중에는 방충망이나 모기장이 있는 숙소에서 생활하고 외출 시에는 긴 옷을 입고 모기기피제를 써야 한다. 여행 후 2주 이내 의심 증상이 생기면 의료기관을 방문하고 해외여행력을 의사에게 알려야 한다. 여행 후 1개월간 헌혈을 하지 말고, 남녀 모두 6개월간 임신을 연기해야 하며 금욕하거나 콘돔을 사용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경우 여행 전 질병관리본부 모바일 사이트(http://m.cdc.go.kr) 및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 (http://www.cdc.go.kr) 를 통해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발생국가 현황을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