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동남아 여행자, 17번째 지카 감염증 '확진'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질병관리본부와 인천광역시는 2016년 12월18일부터 필리핀 보라카이 방문 후 12월 22일 국내에 입국한 여성 S씨에 대해 지카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한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감염자는 필리핀 현지 체류 중에 모기에 물린 것으로 추정되며, 입국 후 근육통·발진·결막염 증상이 나타나 선피부과의원 및 차명수연세피부과의원에 내원 후 지카바이러스 감염으로 의심돼 신고됐다. 질병관리본부와 인천광역시의 공동 역학조사에 따르면, 현재 감염자의 상태는 양호하며 심층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그간 확진자 17명의 방문 지역은 동남아 13명(필리핀 7명, 베트남 4명, 태국 2명), 중남미 4명(브라질, 도미니카(공), 과테말라, 푸에르토리코)이다. 남자 13명, 여자 4명이며 임신부는 없다.

현재 국내에서 지카바이러스 감염증을 매개하는 흰줄숲모기는 활동하지 않지만, 동남아에서 입국한 지카바이러스 감염자가 지속되는 추세이므로, 설 연휴 등에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경우 여행 전 질병관리본부 모바일 사이트(m.cdc.go.kr) 및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www.cdc.go.kr) 를 통해 지카바이러스 발생국가 현황을 확인해야 하겠다. 여행객은 현지에서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하고, 여행 후에도 남녀 모두 6개월간 임신을 연기하는 게 좋다.

임신부가 해당 지역으로의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출산 후로 연기해야 한다. 발생 지역을 이미 다녀왔거나, 발생 지역 여행자와 성접촉력이 있는 임신부는 검사 시 건강보험에서 급여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본인부담금의 경우 국민행복카드를 사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