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육류·계란·우유 먹는 고단백 식사, 체중 감량하는 이유 밝혀져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영국 임페리얼칼리지런던 대학 동물실험 결과

이미지

고단백질 식사가 체중 감량에 도움을 준다는 동물 실험 결과가 나왔다/사진=헬스조선 DB


고(高)단백 식사가 체중 감량을 돕는다는 사실을 뒷받침하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단백질을 구성하는 아미노산 중 하나인 페닐알라닌이 체중을 감량시킨다는 효과가 과학적으로 입증된 것이다. 페닐알라닌은 우유ㆍ생선ㆍ계란ㆍ소고기ㆍ돼지고기ㆍ닭고기 등 양질의 고단백 음식이 장에서 흡수ㆍ분해하며 생기는 물질이다. 지금까지 고단백 식사는 포만감을 유발해 체중 감량을 돕는다고 알려졌다.

영국 임페리얼칼리지런던 대학 마리아나 노턴 교수팀은 실험용 흰쥐와 생쥐를 이용해 페닐알라닌을 1회 제공하거나 비만한 흰쥐에 페닐알라닌을 7일 연속 제공하는 두 실험을 수행했다. 연구팀은 페닐알라닌을 1회 투여한 후 쥐의 무게가 감소하면서 식욕 억제 호르몬(GLP-1)의 혈중 농도가 증가하고 배고픔을 느끼게 하는 호르몬(그렐린)의 혈중 농도는 감소하는 것을 확인했다. 비만한 쥐에 페닐알라닌을 7일 연속 제공한 실험에서도 쥐의 무게가 줄었다. 또 페닐알라닌을 먹은 쥐는 더 활발하게 움직였다.

연구팀은 “페닐알라닌이 체내의 칼슘감지수용체와 반응하면 칼슘감지수용체가 식욕 억제 호르몬 'GLP-1'의 혈중 농도를 증가시켜 식욕을 떨어뜨리는 것으로 추정한다”며 “칼슘감지수용체가 식욕을 억제한다는 사실이 이번 연구로 처음 밝혀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연구결과는 최근 영국에서 열린 내분비학회에서 소개됐고, 미국의 과학 전문매체 ‘사이언스데일리’에서 지난 7일 보도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