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역 초등학생, 20년새 식품알레르기 유병률 50% 늘어

이현정 헬스조선 기자



서울지역 초등학생의 식품알레르기 유병률이 지난 20년간 약 5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아산병원 소아청소년과 홍수종 교수팀이 1995년부터 2012년까지 5년 단위로 서울에 거주하는 6~12세 초등학생 3만 여 명의 식품알레르기 유병률을 조사했다. 그 결과, 서울지역 초등학생의 식품알레르기 유병률은 1995년 4.6%에서 2000년 5.2%, 2005년 6.4%, 2012년 6.6%로 늘었다.

 

▲ 서울지역 초등학생의 식품알레르기 유병률이 20년새 50% 늘었다/사진=헬스조선 DB


연구진에 따르면 식품알레르기 진단을 받은 아이가 아토피 피부염을 함께 가질 위험이 식품알레르기가 없는 아이보다 4.3배로 높았다. 또한 식품알레르기를 겪고 있는 학생의 천식 진단 가능성이 식품알레르기가 없는 학생의 2.2배였으며, 알레르기 비염 진단 가능성도 식품알레르기 집단이 1.9배 높았다.

식품알레르기는 정상적으로 몸에 해롭지 않은 식품에 몸의 면역계가 과민반응해 나타나는 알레르기 증상을 말한다. 자신에게 알레르기 증상을 유발하는 식품을 섭취할 경우 심한 가려움, 피로, 두통, 호흡곤란, 저혈압, 의식 소실 등 증상이 생길 수 있다. 심한 경우 과민반응으로 몸의 각 기관에서 동시에 알레르기 반응이 생겨 사망에 까지 이를 수 있는 '전신성 쇼크'도 발생할 수 있다.

식품알레르기는 사람에 따라 증상과 원인이 되는 음식물이 각각 다르다. 진단 방법으로는 90종 음식 알레르기 검사를 통해 혈청을 두개의 튜브에 5ml씩 채혈해 알레르기 원인 물질을 파악한다. 만일 식품알레르기를 진단받고 자신에게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식품을 찾아냈다면, 이 음식을 섭취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다만, 해당 식품을 무조건 피하면 영양 균형에 문제가 생길 수 있으므로 대체할 수 있는 식단을 알아보는 것도 좋다.

 

관련기사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