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비인후과

입냄새 유발하는 편도결석, '결석' 함부로 빼지 마세요

이현정 헬스조선 기자 | 최지혜 헬스조선 인턴기자

사라지지 않는 입냄새 원인

입냄새가 나면 스스로 불쾌할 뿐 아니라 타인과 대화를 꺼리게 된다. 그런데 이를 잘 닦아도 입냄새가 사라지지 않는다면 편도결석이 원인일 수 있다. 편도결석이란 편도 표면에 있는 작은 구멍들(편도음와)에 음식물 찌꺼기와 세균이 뭉쳐 생긴 쌀알 크기의 알갱이를 뜻한다. 편도결석이 생기는 원인과 해결법을 알아본다.




이미지

사진= 조선일보 DB 사진설명= 편도결석은 구강에 세균이 많을 때 생기며 입냄새를 유발하므로 이비인후과에서 적절한 치료를 통해 제거해야 한다.(성인 남성 한 명은 마스크를 쓰고 한 명은 인상을 쓰고 있다.)

◇구취·목에 이물감 느낌·목구멍에 쌀알 크기 알갱이
편도결석 증상은 주로 입 냄새가 나고 침을 삼킬 때 목에 이물질이 낀 듯한 느낌이 들기도 한다. 양치질할 때, 기침할 때, 가래를 뱉을 때 입에서 0.5mm 쌀알 크기의 노란 알갱이가 나오기도 하는데 1.5cm가 넘는 거대결석도 있다. 이 알갱이에서 생선 비린내와 같은 냄새가 난다. 음식을 먹지 않아도 목에 이물감이 느껴지며 입 냄새가 심해졌다면 편도결석을 의심할 수 있다. 입을 벌렸을 때 목구멍에서 쌀알 크기의 알갱이가 보인다면 편도결석이다.

◇구강에 세균 많을 때 생겨
비염이나 축농증이 있는 사람은 콧물이 자주 목 뒤로 넘어가 구강에 세균이 증식할 가능성이 높아 편도결석이 잘 생긴다. 만성편도염에 시달리는 사람도 편도결석이 생기기 쉽다. 염증으로 인해 편도가 부었다 가라앉기를 반복하다 보면 편도음와의 크기가 커지기 때문이다. 침이 부족해 입안이 건조한 것도 편도결석의 발생 원인이다. 성인의 경우 하루 1~1.5L 정도 침이 분비되는데, 침은 입안에 남아있는 음식물 찌꺼기를 씻어내고 침 속에 포함된 면역물질이 구강의 세균 증식을 억제한다. 따라서 입안이 건조하면 세균번식은 활발해져 편도결석을 유발하기 쉽다.

◇혼자 결석 빼내기는 금물, 구강 청결이 유지해야
입을 벌렸을 때 흰색 이물질이 보인다고 해서 긴 젓가락이나 면봉으로 짜내려는 사람이 있다. 이런 방법으로 혼자서 결석을 빼내더라도 잔여물 없이 깔끔하게 빼내기란 쉽지 않다. 게다가 결석 추출 과정에서 구강 내부가 긁히거나 편도가 상처를 입어 염증을 일으킬 수도 있다. 따라서 이비인후과를 찾아 구강검진을 받고 결석인지 확인한 후 치료하는 게 좋다. 병원에서는 후두내시경을 통해 기계로 결석을 압출하는 치료를 한다. 입안 깊숙이 기기를 넣으면 구역질이 날 수 있어 부분마취를 하기도 한다. 편도결석은 빼내면 그 자리에 다시 생기는 경우가 많다. 재발이 반복되면 편도를 절제하는 수술을 하는 경우도 있다. 편도결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편도염이 생겼을 때 제대로 치료해야 한다. 입안에 세균이 번식하지 않도록 음식물 섭취 후 양치질로 청결이 관리해야 한다. 침이 마르지 않도록 물을 수시로 마셔 입안을 적셔주는 것이 좋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