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나이가 어때서~", 중년층서 치아교정 증가

이보람 헬스조선 기자

▲ 중년층에서 치아교정을 시작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평균수명 증가에 따른 심미적 만족도를 높이고자 하는 것으로 풀이된다/사진=헬스조선 DB


불규칙한 치아는 미관상 보기 좋지 않을 뿐만 아니라 치아 건강에도 좋지 않다. 일반적으로 치아교정은 성장기 아동 청소년이나 20~30대 초반 젊은 층만 하는 것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많았다. 하지만 최근 평균수명이 증가하면서 노년의 삶을 고려해 치아 건강에 관심이 높아지고 특히 외모를 가꾸는 40대 이상 중년층이 늘면서 ‘중년층 치아 교정 환자’가 늘고 있는 추세다.

일산사과나무치과병원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16년 상반기 40대 이상 치아 교정 환자 수를 조사한 결과 2012년 전체 교정환자 수 1008명 중 40대 이상 교정환자 수가 57명으로 5.6%를 차지했는데, 2015년 71명으로 증가해 6.5%를 기록, 2016년 상반기 8.6%에 이르고 있다고 밝혔다. 평균 수명이 증가되면서 중년층의 건강과 미용에 대한 관심이 예전에 비해서 점점 높아지고 있다. 나이나 경제적 상황에 의해 미루거나 포기했던 교정치료를 지금이라도 시작해서 비뚤어진 치아를 심미적으로 개선함과 동시에 치아도 건강하게 유지하려고 하는 것.

치아는 나이가 들면서 노화현상이 지속되고 잇몸이 약해지면서 치아가 몰려 서로 겹치거나 틈이 벌어지게 될 수도 있다. 특히 5~60대 이상은 잇몸이 약해져 치아가 쉽게 흔들리거나 앞니가 앞으로 뻗쳐지는 돌출입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치아가 비틀어지거나 겹쳐있는 경우 정상적인 치아에 비해 양치질이나 구강위생관리가 더 어렵고 고르지 못한 치아 사이로 음식물이 더 잘 끼고 충치와 잇몸 염증 등이 지속적으로 발병할 수 있다.

일산사과나무치과병원 교정과 김동현 원장은 “일반적으로 치열을 고르게 개선해 심미성을 회복하는 것을 치아 교정이라고 생각하지만 치열이 고르지 않으면 음식물을 씹는 능력이 떨어질 뿐만 아니라 충치 등 다양한 치주 질환에 노출될 확률도 높아 건강을 위해 교정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며 “중년층 의 경우 충분한 치조골을 갖고 있어야 가능하고, 나이와 상황에 따라 치료기간과 효과에 다소 차이가 있어 교정 전 가능 여부를 충분히 진단하고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년층의 경우 노화가 진행되면 치아가 소실돼 임플란트 같은 보철 치료를 받아야 하는 경우도 많은데, 염증으로 잇몸 뼈가 반 이상 없어지지 않은 이상 중·장년층 치아 교정은 가능하다. 단 만성 질환이 있다면 치아 교정 이전에 관련 질환에 대해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

 

관련기사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