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포도·호두 먹으면 건망증에 좋아

김수진 헬스조선 기자 | 우준태 헬스조선 인턴기자

'레스베라트롤' 성분 뇌에 긍정적 영향

▲ 사진=조선일보 DB


적포도 껍질, 호두, 딸기 등에 들어있는 항산화성분인 '레스베라트롤'이 기억력 저하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텍사스 A&M 대학 의과대학 아쇼크 셰티 박사 연구진은 심혈관질환 예방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널리 알려진 레스베라트롤이 뇌의 기억 중추인 해마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사이언티픽 리포트' 온라인판에 실린 내용에 따르면, 연구진은 쥐를 두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에만 장기간 레스베라트롤을 투여했다. 레스베라트롤을 먹은 쥐들은 공간 학습과 기억 능력이 모두 개선됐으며, 신경세포의 생성과 성장이 대조군 쥐들보다 약 2배나 많았다. 또한, 해마의 만성 염증도 대조군 쥐들에 비해 가벼웠고 미세 혈관 기능과 혈류도 좋아졌다.

레스베라트롤이 투여되지 않은 쥐들은 생후 22~25개월 사이에 새로운 공간을 기억하는 능력이 떨어졌다. 실험을 이끈 셰티 박사는 "이 실험 결과는 중년 말기에 레스베라트롤을 꾸준히 섭취하면 노년에 기억력을 개선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진은 추가로 레스베라트롤이 인지기능을 개선하는 분자 메커니즘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연구를 통해 밝혀진 적포도 껍질, 호두, 딸기 외에도 굴, 검은 깨, 연어 역시 건망증 억제에 효과적이라고 알려졌다. 치매 악화를 막기 위해서는 생활습관도 함께 개선하는 게 좋다. 가까운 거리는 걸어 다니고, 주변 사람과 대화하는 횟수를 늘리면 치매 진행을 늦추는 데 도움이 된다. 음주·흡연을 줄이는 것도 건망증 억제에 효과적이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