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에서의 짧은 낮잠, 제대로 자는 법은?

권선미 헬스조선 인턴기자



점심식사 후 내려앉는 눈꺼풀을 견디지 못해 책상에 엎드려 낮잠을 자는 직장인들이 많다. 짧은 낮잠만으로 업무 능률이 향상될 수 있지만, 잘못된 자세로 낮잠을 자면 오후 내내 찌뿌둥한 상태가 지속돼 몸의 피로가 더 쌓이게 된다. 그렇다면 어떤 자세로 낮잠을 자야 제대로 피로를 풀 수 있을까? 회사에서 낮잠을 잘 때 주로 취하는 여러 가지 자세와 요령에 대해 소개한다.

◇책상에 엎드려 팔을 베는 자세 "X"
낮잠을 잘 때 가장 많이 취하는 자세이지만 척추에 가장 안 좋은 자세다. 엉덩이와 등뼈는 치솟고 허리가 들어가게 돼 디스크가 심한 압력을 받기 때문이다. 또 주변 인대가 약해져 있을 때 이런 자세로 자게 되면 디스크가 밖으로 밀려 나와 신경을 눌러 통증이 생길 수 있다. 통증이 지속되면 심각한 척추 질환으로 발전될 가능성이 높다. 허리 척추를 지지하는 좌우측 근육의 약화와 불균형으로 척추측만증도 나타날 수 있다. 팔베개를 해서 팔 신경이 눌리면 손이나 팔목에 저린 증상이 나타나는 손목터널증후군이 생길 우려도 있다.

◇의자에 목을 기대 머리를 뒤로 넘긴 자세 "X"
이렇게 자다보면 수면 중에 자기도 모르게 고개가 꺾이면서 목 근육통이나 인대 손상, 목 디스크 등이 발생하기도 한다. 이런 자세는 머리 부위의 정맥류를 압박해 혈액순환을 방해하기 때문에 목 근육을 긴장시켜 신경성 두통을 유발할 수도 있다.

▲ 사진=헬스조선 DB


◇책상에 다리를 올려 놓는 자세 "X"
직장 내 임원급 중에는 책상에 다리를 올려놓고 낮잠을 자는 이들도 있는데, 이 자세는 허리 건강에는 좋지 않다. 다리를 책상에 올리면 요추 부위에 압력이 증가하고 골반이 틀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자세를 오랜 시간 유지하면 요추를 지지하는 좌우측 근육과 인대가 비대칭적으로 늘어나면서 경직되기 때문에 만성 요통이 생길 수 있다.

◇허리를 곧게 펴고 등받이에 기댄 자세 "O"
의자에 앉아서 낮잠을 청할 때는 의자 깊숙이 앉은 상태에서 허리를 곧게 펴고 등받이에 편하게 기댄 자세로 자는 게 좋다. 의자는 가급적 머리 받침이 있는 것을 사용한다. 앉을 때는 등받이를 직각에서 10도 정도 뒤로 눕혀 벽에 기댄 자세를 취한다. 등은 전체가 등받이에 닿게 한다. 등 뒤에 쿠션 등을 받쳐도 좋다. 다리는 가볍게 벌리고, 두 팔은 팔걸이에 올린다. 발 받침대나 책 등을 두어 다리를 올리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쿠션이나 책을 받치고 엎드린 자세 "O"
엎드려 잘 경우에는 상체가 지나치게 굽지 않도록 해야 한다. 상체가 많이 굽으면 허리에 무리를 주기 때문이다. 이때 쿠션이나 책 등을 얼굴에 받쳐주면 등이 덜 굽는다. 몸과 책상과의 간격도 고려해야 한다. 의자 끝에만 엉덩이를 살짝 걸치고 책상에서 허리를 멀리해 엎드릴 경우 허리 아래쪽 근육에 긴장을 주게 된다. 몸을 책상과 10~15cm 정도의 거리를 두고 엎드려 몸의 무게를 책상에 실리게 하는 것이 좋다.

낮잠을 잔 후에는 근육이 긴장된 상태기 때문에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좋다. 바른 자세로 앉아 목을 양 옆으로 눌러주거나 기지개를 켜듯 팔을 위로 뻗은 상태에서 15~30초 정지하는 등 간단히 몸을 풀어주면 된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