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인의 숙명 두통, 언제 병원가야 하나?

헬스조선 편집팀

▲ 조선일보 DB


두통을 호소하는 사람이 많다. 과도한 업무 때문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거나, 술을 마셨을 때 주로 두통을 호소한다. 이렇듯 현대인과 떼려야 뗄 수 없는 두통. 어떻게 해결해야 할까?

두통을 무조건 참는 것은 몸에 안 좋다. 두통을 없애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으로는 규칙적인 유산소 운동이 있다. 운동으로 뇌에 충분한 산소를 공급하고 뇌 혈액의 순환을 좋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유산소 운동은 두통의 원인이 되는 스트레스 해소에도 도움이 된다.

식사도 규칙적으로 해야 한다. 두통은 수축한 혈관이 늘어날 때 생기는데 장시간 공복 상태를 유지하면 혈당이 떨어져 뇌혈관이 수축해 두통이 생기기 쉽다. 제때 규칙적으로 식사를 하는 것이 좋으며 과식과 금식은 두통을 악화시키므로 주의한다. 두통을 유발하는 식품인 짜장면, 치즈, 와인, 초콜릿, 커피, 녹차 등은 피하는 게 좋다.

한 시간에 한 번씩 스트레칭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한 자세로 오래 앉아있거나 불균형한 자세로 장시간 있는 것도 두통의 원인이기 때문이다.

무조건 진통제를 먹는 것은 좋지 않다. 두통은 원인에 따라 처방과 치료가 달라야 한다. 임의로 진통제를 반복적으로 복용하면 진통제에 의한 두통인 ‘약물과용 두통’이 발생하기 쉽다. 이런 경우에는 진통제 복용을 중단하면 오히려 두통이 호전된다. 마비 경련 의식장애 등 신경학적 이상을 동반하는 이차성 두통은 원인질환을 치료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진통제만 복용하다가 뇌종양, 뇌출혈, 뇌기생충 등 심각한 병의 진단이 늦어질 수 있다.

※꼭 병원에 가야 하는 두통 증상

새로운 형태의 두통이 갑자기 시작될 때

두통이 수일이나 수주에 걸쳐 점차 심해질 때

과로, 긴장, 기침, 용변 후 또는 성행위 후 두통이 생길 때

50세 이후 처음 두통이 시작될 때

두통과 함께 졸음, 기억력 감소, 발열, 구토, 둘로 보임, 균형감 상실 등이 동반될 때

관련기사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