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관절질환

풀린 날씨, 철봉에 매달리면 건강은 'UP'

헬스조선 편집팀



날씨가 풀리며 야외 운동을 시작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이와 함께 허리통증을 호소하는 사람들도 많아졌다. 특히 평소 허리가 안 좋은 사람이 달리기를 하면 자기 체중의 몇 배에 달하는 압력이 가해져 통증이 심해진다. 

남성들의 경우 남자의 상징과도 같은 식스팩을 만들기 위한 윗몸일으키기도 허리통증을 불러 올 수 있다. 복근 운동은 계속해서 허리를 사용하고 하체를 견뎌야 하기 때문에 허리에 통증을 유발할 확률이 높다.

척추관절 구로튼튼병원 정락용 원장은 “허리에 무리가 가는 자세나 동작을 한꺼번에 많이 해 갑자기 허리에 통증이 생겼으면 일단 누워서 안정을 취하고, 찜질, 물리치료 등으로 통증을 가라앉히는 것이 좋으며, 휴식을 취할 때는 무릎 밑에 푹신한 베개를 괴고 눕거나, 옆으로 누워 허리를 구부리고 있으면 자세도 편하고 통증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집에서 쉴 때 찜질로도 통증을 줄일 수 있는데, 통증을 처음 몸으로 느꼈을 당시에는 얼음찜질을 하고 그 다음날부터 따뜻한 온 찜질을 하는 것이 통증을 줄일 수 있으며, 치료나 예방법으로는 철봉에 매달리기를 통해 허리와 등 근육을 수축시켜 단련을 시키는 게 좋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