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과

물세안 Vs 클렌징폼, 24시간 피부 촉촉히 하려면

박노훈 헬스조선 기자



피부는 공기와 직접 닿는 부분인 만큼 계절의 변화를 가장 먼저 알아채고 신호를 보낸다. 특히 겨울에는 피부 당김이 심해지고, 표면이 눈에 띄게 거칠어진다.

건조함을 막기 위해서는 피부 속 수분함량이 적어도 15~20%는 돼야 하는 데, 겨울철에는 수분함량이 10%이하로 떨어지기 쉽다. 이러한 수분 부족은 곧 탄력 저하와 노화의 상징인 주름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매일 화장하는 여성, 보습세안 해야
메이크업을 지울 때 편하다는 이유로 티슈를 사용하는 여성들이 많은 데, 티슈를 사용할 경우 피부에 자극을 줄 수 있으므로 피부타입에 맞는 클렌징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클렌징 후 세안 역시 피부타입에 따라 다르다.

새하얀피부과 배은영 원장은 “세안에 사용되는 비누, 클렌징폼은 모두 알칼리성이며 계면활성제가 포함되어 있어 약산성(PH 5.5 정도)인 피부의 보호막을 손상시키고 더욱 건조하게 만든다”며 “건성피부의 경우 클렌징 후 물세안으로 마무리 하는 것이 좋고, 지성피부와 복합성피부의 경우 비누보다는 클렌징폼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어 “클렌징폼은 알칼리성이 비누보다 낮고, 보습 성분이 들어있기 때문에 세안 후 당김이나 건조함이 덜하다”고 덧붙였다.

이미지

사진-조선일보DB


◇매일 면도하는 남성, 건조할수록 피부자극 심해
남성의 피부는 호르몬의 영향으로 여성보다 피지 분비는 활발한 반면, 수분은 더 적기 때문에 건조한 날씨에 더욱 취약하다. 게다가 거의 매일같이 면도를 하기 때문에 겨울철 건조함과 찬바람으로 피부가 예민해지고 거칠어지기 쉽다. 이러한 피부 자극을 줄이기 위해서는 세안을 먼저 한 후에 면도를 해야 한다. 세안을 먼저 하면 수염이 수분을 머금어 부드러워지고, 노폐물도 제거되어 부드럽게 면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때 되도록이면 비누거품 대신 전용크림을 사용하도록 하고, 면도 후에는 반드시 자극이 적은 애프터쉐이빙 스킨케어 제품을 사용해 피부를 진정시키고 수분을 공급하는 것이 좋다.

또 겨울에는 하얗게 각질이 일어난 얼굴을 방치한 남성들을 쉽게 만나 볼 수 있는 데, 남성들에게도 각질 제거는 필수다. 1주일에 한 번 정도는 각질 제거제를 이용하면 매끈한 피부결을 유지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면도로 인한 자극이나 트러블을 줄일 수 있다.

◇소홀해지기 쉬운 바디케어, 어떻게?
노출이 적은 계절이기 때문에 바디케어에 소홀해지기 쉽지만, 건조함은 피부 노화의 지름길이므로 겨울철 바디케어에도 더욱 신경 써야 한다. 샤워 시 적당한 물의 온도는 체온과 비슷한 35~36℃다. 물의 온도가 너무 뜨거우면 건조증을 유발할 수 있다. 샤워 직후 수분이 남아 있을 때 바디로션을 발라주는 것은 기본이다. 또한 팔뒤꿈치와 발뒤꿈치는 각질이 쌓여 딱딱하게 굳어지기 쉬우므로 꾸준히 각질 제거를 해 주어야 한다. 각질 제거를 하기 전에 충분히 각질을 불려준 다음, 제거제를 사용해 부드럽게 제거하고, 보습크림을 발라주는 것으로 마무리 한다. 발뒤꿈치는 보습 성분이 더 많고, 각질 연화제 성분도 포함돼 있는 발전용크림을 발라주는 것이 좋다.

배은영 원장은 “겨울철 건조함은 홍조 및 가려움증, 따가움을 동반한 피부건조증을 유발하기 쉬우므로 주의가 필요하다”며 “피부가 건조해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피부 표면적인 관리도 중요하지만 생활습관 개선도 중요하다. 하루 1.5ℓ이상의 수분을 섭취하도록 하고, 연말연시 과도한 음주는 삼가며,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