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냄새, 십 원짜리 동전으로 해결될까?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 도움말=을지대병원 피부과 구대원 교수



평소에 늘 골칫거리이던 발 냄새는 여름철이면 몇 배로 지독해진다. 발냄새는 어떤 사람들에게 많이 나타날까?

정답은 발에 땀이 많은 사람들이다. 땀이 많으면 신발 속에서 피부 맨 바깥층인 각질층이 불게 되고 세균이 각질을 분해하면서 악취가 나는 화학 물질인 ‘이소 발레릭산’을 만들어내게 된다. 이 때문에 일반적으로 활동량이 많은 남자가 여자보다, 10~20대가 30대 이상보다 발 냄새가 심하다. 물론 이런 생리적인 이유 외에도 발 냄새를 동반하는 경우가 있다. 갱년기 증후군, 비만증, 갑상선 기능항진증과 같이 과다하게 땀을 흘리는 증상을 동반하는 전신질환이 있는 경우에도 나타날 수 있다.

발냄새를 없애기 위해서는 아침, 저녁 항균 비누를 이용하여 발을 깨끗이 씻고 건조하게 유지해야 냄새가 나지 않는다. 냄새가 심한 경우는 땀구멍을 수축시켜 땀이 덜 나오도록 하는 염화알루미늄 클로라이드 로션을 바르거나 발바닥 부위에 약한 전기를 통해주는 전기영동치료를 하는 방법도 있다.

이차적으로 무좀이나 소와각질 융해증 등 피부질환이 있는 경우는 피부과를 방문하여 항생제가 포함된 물약을 처방 받아 발바닥에 바르면 세균이 제거돼 냄새도 없어지고 피부증상도 개선된다.

시중에서 판매되는 구두에 뿌리는 향수가 일시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으나, 때로 발 냄새와 섞여 더 역겨운 냄새가 되기도 하기 때문에 권할만한 방법은 아니다. 또 흔히 십 원짜리 동전이 냄새를 잘 흡수하여 구두 냄새를 없애기 위해 이용되기도 한다. 동전은 구리와 아연의 합금인 황동으로 만들어지는데, 동이온이 냄새를 없애고 세균을 죽이는 능력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또한 임시방편일 뿐이다.

▲ 조선일보DB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