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머리 찢어지면 실로 꿰매는 대신… 머리카락 매듭 만들어 봉합

홍유미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머리가 찢어졌을 때 철심이나 수술실 대신 자신의 머리카락으로 꿰매는 방법이 도입됐다.

최근 국내 일부 대학병원에서 시술하는 '머리카락꼼' 치료법은 부상으로 벌어진 상처 주변 피부의 좌우 머리카락을 묶어서 당겨 놓는 방법이다. 우선 핀셋으로 찢어진 부위 좌우에 있는 머리카락을 20~30가닥 집어 반대편으로 보낸 뒤 한 바퀴 돌려 매듭을 만든다. 찢어진 부위를 따라 1㎝ 간격으로 줄지어 매듭을 만든 뒤 매듭에 상처봉합용 본드를 한 방울씩 떨어뜨리는 것으로 치료가 끝난다.

이 방법은 여러 장점이 있다. 첫째 마취가 필요없다. 김기운 아주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는 "기존 봉합법은 바늘을 찌르거나 철심을 박아야 하기 때문에 마취주사를 3~4군데 맞고 시작해야 하는데 이때 염산 성분 때문에 마취부위에 타는 듯한 통증이 생긴다"고 말했다. 둘째 머리를 일찍 감기 시작할 수 있다. 기존 수술법은 머리를 감을 때 두피에 생긴 시술 자국으로 샴푸가 들어갈 수 있기 때문에 실밥을 뽑을 때까지 1~2주간 머리를 못 감는다. 반면 새 치료법은 벌어진 피부가 붙기 시작하는 3일 후부터 머리를 감을 수 있다. 셋째 병원을 다시 가지 않아도 된다. 기존 방법은 2~3일 간격으로 꿰맨 부위를 소독하거나 실밥을 뽑기 위해 병원을 방문해야 하지만, 새 치료법은 그럴 필요가 없다. 넷째 흉터가 덜 생긴다. 기존 방법은 꿰매거나 철심을 박았던 자리에 새살이 자라면서 우툴두툴한 흉터가 생기지만 새 치료법은 본드가 떨어지면 흉터가 거의 남지 않는다.

다만 이 시술법은 머리카락의 길이가 최소 3㎝는 넘어야 해당되므로 머리카락이 아주 짧거나 없는 사람은 해당되지 않는다. 현재 아주대병원 충북대병원 등에서 시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