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의 발냄새에는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



국내 최초로 한국인의 발냄새 주요 원인균이 밝혀졌다. 분당서울대병원과 일산동국대병원 피부과 연구팀이 발냄새가 심한 20~27세의 남성 39명을 대상으로 발바닥 균주를 배양하여 검사를 실시한 결과 한국인의 발냄새 원인 균주가 주로 무좀균과 소와각질융해증 균주라는 것을 알아냈다.

이 논문에 따르면 발 냄새의 원인균은 크게 무좀균과 소와각질융해증 균주로 구분된다. 무좀균은 곰팡이균으로 발냄새의 주요 원인이지만 그 자체로 냄새가 고약하거나 심하지는 않다. 그러나 소와각질융해증은 발바닥에 작은 구멍들이 생기면서 견디기 힘든 악취를 동반하는데, 특히 무좀과 같이 동반될 경우 냄새가 더 심해진다. 

소와각질융해증 균주 중에서도 한국인은 마이크로코쿠스(Micrococcus)균주가 가장 많았고, 코리네박테리움(Corynebacterium) 균주가 두번째로 많이 검출되었다. 반면 외국 사람의 발냄새를 일으키는 주요 균주는 코리네박테리움, 마이크로코쿠스, 더마토필러스 콘골렌시스(Dermatophilus congolensis)순이었다. 한국인에게 더마토필러스 콘골렌시스 균은 거의 발견되지 않았다. 즉, 지금까지 막연하게 서양사람들과 마찬가지로 한국 사람의 발냄새도 코리네박테리움 때문이라고 생각해 왔지만 사실은 마이크로코쿠스 균주가 주요 원인이라는 것이 이번 연구를 통해 드러난 것이다.

연구를 진행한 분당서울대병원 피부과의 허창훈 교수는 “무좀균에 대해서는 국내에서도 활발하게 연구가 진행되어 균주의 분포가 비교적 잘 조사되어 있지만 발냄새의 주요 원인균인 소와각질융해증 균주들에 대해서는 거의 조사된 바가 없었다”고 밝혔다.

허 교수는 “아직 국내에서는 발냄새의 원인균이나 효과적인 치료제에 대한 연구가 전무해서 미국이나 유럽의 임상연구결과를 토대로 치료하고 있었다”며 “한국인의 발냄새 제거에 효과적인 치료제를 개발하기까지는 더 많은 연구와 임상시험이 있어야겠지만 이번의 연구가 단초를 제공한 것은 분명하다”고 이번 연구 결과의 의의에 대해 말했다.

공동으로 연구를 진행한 일산동국대병원 김범준 교수는 “발냄새의 원인 균주들은 땀이 많이 날 때 증식력이 더욱 활성화되므로 통풍이 잘 되지 않는 스타킹을 착용하는 직장 여성들이나, 땀이 많은 운동 선수들이나 군인들처럼 발냄새로 고생하는 사람들의 경우, 항생제가 포함된 비누로 발을 잘 씻어주고 건조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발냄새를 없애려면 알루미늄 클로라이드와 같은 땀 억제제(발한억제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라고 강조했다.

여름철 지독한 발 냄새, 이렇게 잡자!
- 구두보다는 통풍이 잘 되는 운동화나 슬리퍼가 더 좋다.
- 발은 가급적 따뜻하게 유지하고, 통풍을 잘 시킨다.
- 발을 씻고 난 후 반드시 발가락 사이까지 깨끗하게 말린 후 순면 양말을 신도록 한다.  
- 발 냄새가 난다고 해서 향수를 뿌리면 오히려 악취로 변할 수 있다. 
- 냄새를 제거해주는 데오도란트보다는 땀 분비를 직접적으로 억제시킬 수 있는 알루미늄 클로라이드와 같은 발한 억제제가 더 효과적이다.

/이현주 헬스조선 기자 jooya@chosun.com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