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용 원장과 함께 하는 <편안(眼)한 세상>
50대 이후 시력 불편, 단순 노안증상 아닐 수도…빠른 안과 진료 필요

▶ 저자의 칼럼목록 보기

-눈의 노화 진행중인 50대 전후 정기적 안 검진 권장
-백내장, 녹내장, 황반변성, 초기 노안과 증상 혼동해 방치하기 쉬워
-스마트폰 과 의존 시대, 장시간 스마트폰 사용 줄이기 시급

눈은 노화현상이 빠르게 나타나는 신체 기관이다. 최근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디지털 미디어 사용의 급증으로 눈 건강이 위협받고 있는 가운데, 특히 50대 이후에 눈이 침침하고 안개 낀 것처럼 뿌옇게 보이는 증상, 시야 가림 등의 이상 증상이 나타나면 반드시 안과전문의를 통해 빠른 진료가 필요하다. 나이가 들면서 자연스럽게 생기는 노안 증상이라 대수롭지 않게 여기다가 질환을 방치할 경우 치료 시기를 놓쳐 치료방법이 더 복잡하고 어려워질 수 있다. 100세 시대 건강한 생활을 위해 특히 눈의 건강 상태는 삶의 질을 좌우하는 만큼 연말 연시를 맞아 가족들의 눈 건강을 점검해보자.

수정체의 조절기능이 떨어져 생기는 ‘노안’, 가까운 거리가 불편
노안(老眼)은 우리 눈에서 카메라 렌즈역할을 수정체의 초점 조절 기능이 서서히 떨어지면서 가까운 거리의 사물, 글씨가 잘 보이지 않아 생긴다. 나이가 들면서 피부에 생기는 주름과 같이 노안도 서서히 진행이 된다. 대개 40대 중·후반부터 나타나는 노안이 심해져 일상생활이 불편해질 정도가 되어도 사회적 활동이 한창 왕성할 나이에 돋보기 안경의 착용을 하기엔 부담스럽다. 이러한 부담을 줄이기 위해 수술적 노안 교정, ‘노안수술’을 고려하는 인구가 늘고 있다. 평소 가까운 것을 볼 때 눈을 찡그리거나 20-30초 거리를 두고 글을 읽어야 할 때, 두통, 눈의 피로가 심해졌다면 노안 검사를 통해 정확한 시력을 확인해 노안 시력을 고려한 안경처방, 시력교정수술을 고려할 수 있다. 종합건강검진을 할 때 다른 신체 기관보다 눈 검진은 시력과 안압 수치 정도만 확인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특히 50대 전후에 눈에 불편증상이 느껴진다면 가볍게 넘겨서는 안되며 관리가 필요한 질환은 없는지 전문적인 안과 검진을 받아볼 것을 추천한다.

거리와 상관없이 흐리고 뿌옇다면 ‘백내장’, 일상생활 불편할 정도라면 상당히 진행했을 수 있다?
가까운 거리의 글씨를 읽기 어려운 노안과 달리, 백내장은 거리와 관계없이 시야가 안개 낀 것처럼 흐리고 침침한 증상으로 나타난다. 백내장은 투명하던 수정체가 뿌옇게 혼탁해지고 딱딱해지면서, 시야가 뿌옇게 보이는 진행성 안질환으로 백내장 초기에는 노안이라고 착각하는 경우도 있는데, 중기 이상 진행되면 일상생활에 불편함이 심해지고 시야 흐림이 심해져 고령층의 일상 속 안전에도 위험요소가 될 수 있다. 백내장의 주요 증상은 흐리고 뿌연 시야, 빛으로 인한 눈부심과 번져 보임, 사물이 이중으로 보이는 복시현상, 이전과는 달리 갑자기 근거리 시력이 잘 보이는 경우, 예전과 색상이 다르게 보이는 증상이다. 차량의 헤드라이트 불빛 보기가 이전보다 더 힘들어졌거나, 조명을 교체해도 밝아진 느낌을 못 느낄 때, 입어오던 옷 색상이 달라 보이는 생활 속 증상으로 의심해볼 수 있다. 이러한 증상이 있다면 정확한 진단을 위해 눈의 정밀검사와 안과 전문의와의 상담으로 정확하게 백내장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백내장은 진행성 질환이기 때문에 초기에는 진행속도를 늦추는 안약으로 약물 치료가 가능하지만, 중기 이상 진행되면 완치를 위해서 수술적 치료, 즉 백내장 수술이 필요하다. 백내장을 방치해 상당히 진행되면 과숙백내장으로 발전할 수 있고 녹내장 등 합병증의 위험이 높아질 수 있어 시기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

높은 안압, 고혈압, 심혈관 질환, 가족력 있다면 특히 ‘녹내장’ 주의
녹내장은 눈으로 받아들인 빛을 뇌로 전달하는 시신경에 이상이 생겨, 시야결손이 나타나는 일종의 퇴행성 질환이다. 녹내장의 초기 증상으로 주변부 시신경세포가 손상됨에 따라 주변 시야가 서서히 좁아지고 어두워진다. 녹내장이 특히 위험한 이유는 발병해도 증상을 못 느끼는 경우가 많고 특히 눈의 압력이 급격히 올라가거나 신경으로 가는 혈액공급이 안될 때 시신경에 이상이 생겨 시야 결손이 생기게 되고 심하면 실명까지 이르게 되기 때문이다. 실명에 도달하기 직전까지 특별한 불편함을 못 느끼는 무서운 질환이므로 녹내장 의심이 되거나 가족력이 있는 경우, 고혈압, 심혈관 질환이 있다면 정기검진으로 선제적 관리를 하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 녹내장의 예방과 건강 관리를 위해 혈액공급이 줄지 않도록 평소 금연과 금주도 필수다.

직선이 물결치듯 곡선처럼 왜곡되어 보이거나 시야 중심부가 가려보인다면 ‘황반변성’
백내장, 녹내장과 함께 3대 노인성 안질환으로 꼽히는 황반변성은, 시력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망막 속 신경조직 황반에 변성이 일어나 시력장애를 일으키는 질환이다. 특히 60대 이상 연령대에서는 황반변성을 중점적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는데, 최근 발병 연령층이 낮아져 중장년층에서도 발견되어 관심이 필요하다. 초기에는 거의 증상이 없으나 사물이 물결치듯 구부러져 보일 수 있고, 질환이 심해질수록 시야 한가운데가 검게 보이거나 글자 사이에 공백이 생기는 등 중심 부분이 지워진 듯 보이지 않게 된다. 서구사회에서는 실명의 가장 큰 원인으로 황반변성을 꼽고 있으며 완치가 어렵지만, 조기에 발견하면 충분히 관리가 가능한 질환이다. 황반변성은 유전적 요인으로도 밝혀지고 있어, 가족 중에 황반변성이 있었다면 평소 식습관도 조절하고 최소 1년에 한번 안과검진을 하여 잠재적으로 발병 위험을 낮출 수 있도록 하자.

코로나 이후 스마트폰에 대한 과 의존이 심화되면서 고연령층에서도 잠들기 전까지 휴대폰을 이용하는 사례들이 흔해졌다. 진료실을 찾은 50-60대 환자의 자녀가 어두운 밤에 영상 시청을 하지 않도록 부모(환자)에게 이야기 좀 해달라는 부탁을 하시는 경우도 있다. 한 조사에 따르면 유명 영상서비스 사용자 중 50대 이상 연령층이 30% 가까운 비율로 나타났다. 디지털 기기의 과한 사용은 분명 고연령층의 눈 건강을 천천히 위협하는 원인이 될 수 있다. 나이가 들면서 노화를 막을 수는 없지만 눈 건강에 해가 될 생활습관을 계속 유지하면서 눈을 혹사 시키고, 반면 건강 관리에 소홀해서는 안된다. 눈 건강 역시 공을 들이는 만큼 지킬 수 있음을 기억하고, 특히 50대 전후 연령대에 있다면 적극적인 검진과 생활 습관 개선을 꼭 부탁하고 싶다.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강성용 원장과 함께 하는 <편안(眼)한 세상>

[강남 아이리움안과]
강성용 원장

[강남아이리움안과]강성용 대표원장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안과 전문의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외래 조교수
-서울아산병원 외래 교수
-미국 백내장굴절수술학회 정회원
-유럽 백내장굴절수술학회 정회원
-대한안과학회학술상 수상
-2020-2021년 국제굴절수술학회(ISRS) 국제위원회 공식위원
-국제 SCI 학술지(JRS, JCRS 등) 연구논문 등재
-안과 분야 기술 특허 6건 보유
-The Ophthalmologist 선정 <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안과의사 50인> (2017)
-'Marquis Who's Who 평생공로상 수상(2019)

제2의 뇌라고 불리는 눈! 여러분의 눈 건강에 필요한 다양한 정보를 알기 쉽고 재밌게 전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