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가 유행한 지 어느덧 2년이 지나면서 팬데믹 속 세 번째 겨울이 찾아왔다. 지난 여름, 매일 같이 쓰는 마스크에 땀이 차고 숨 쉬기가 답답해 다들 많은 불편함을 느꼈을 터. 하지만 여름 마스크 착용이 이런 불편함만을 유발했다면, 겨울철 마스크 착용은 조금 이야기가 달라진다. 마스크 착용이 눈 건강에 적신호를 띄울 수 있기 때문이다.

겨울에는 여름에 비해 습기가 적고 차가운 바람이 많이 불기 때문에 안구가 쉽게 건조해진다. 날이 건조해지면 백내장이 심화되는 것은 물론 안구건조증, 가벼운 충혈을 동반한 안질환이 발생하기 쉬워진다. 겨울철 대표 안질환 중 하나인 눈물흘림증(유루증)은 찬바람이 눈을 자극함에 따라 과다 분비된 눈물이 자신도 모르게 줄줄 흐르는 증상을 말한다. 나이가 들면 눈물이 많아진다고들 하지 않는가? 대부분 이 눈물흘림증 때문인 경우가 많다.

코로나 19 펜데믹 속에서 눈 건강 관리에 신경 쓰고 싶다면 아래 사항들을 주의하자. 첫번째, 마스크를 얼굴에 밀착하여 사용하자. 마스크가 얼굴에 꼭 맞게 밀착되지 않은 경우 날숨이 눈을 향하면서 안구건조증이 심화될 수 있다. 마스크를 귀에 느슨하게 걸쳐두는 것이 아니라, 코를 따라 완전히 밀착될 수 있도록 착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손으로 코 부분 철사를 눌러 마스크와 얼굴 사이의 공간이 없도록 착용해야 한다. 마스크를 고쳐 쓸 때마다 주의해야 할 점이다.

두번째, 눈을 항상 촉촉한 상태로 만들어주자. 난방기구를 사용한다면 가습기를 통해 실내 습도를 40%~60%정도로 조절하고, 자주 인공눈물을 사용해 수분이 부족한 눈에 휴식을 주어야 한다. 눈이 피곤하다면, 가볍게 눈 마사지를 하는 것도 눈 건강 관리에 도움이 된다.

비록 코로나19로 인해 다소 얼어붙어 있는 겨울이지만, 마음 깊이 서로의 건강을 챙기는 따뜻한 연말이 되길 바라본다.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이경식의 '건강한 눈 이야기'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이경식 원장

대한안과 전문의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학사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석박사 통합과정 수료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세브란스병원 인턴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세브란스병원 전공의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외래조교수
대한안과학회 정회원
한국망막학회 정회원,
한국백내장굴절수술학회 정회원
국군양주병원 안과 과장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세브란스병원 임상연구강사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세브란스병원 임상연구조교수

노안, 백내장, 시력교정술 (라식, 라섹 렌즈삽입술) 등 경험을 바탕으로 각 주제에 대해서 정확하고 재미있는 정보를 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