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명을 유발하는 안과 질환 ‘망막박리’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망막박리는 여러 원인으로 인해 망막이 안구 내벽에서 떨어지는 질환인데 치료를 하지 않고 방치하면 실명에까지 이를 수 있어 신속한 대응이 필요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 해 망막박리로 안과를 찾은 환자는 9만7045명으로 10년 전인 2010년에 비해 82.6%나 증가했다. 연령대로는 40~60대 이상이 많았지만 20대 환자도 1만2503명으로 결코 적지 않은 숫자를 기록했다.

망막박리 환자가 증가한 원인으로는 스마트폰의 대중화로 인한 고도근시 환자의 증가, 렌즈삽입술이나 백내장수술 등 젊은층에서 안구 수술의 증가, 인구의 고령화 등을 추정해볼 수 있다. 고도근시이거나 안구수술을 경험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망막박리에 취약하다. 노화가 진행되며 유리체가 액화될 경우, 망막박리를 유발할 수 있다. 젊은 환자 중에서는 복싱, 축구 등 스포츠 활동을 즐기다가 안면에 강한 타격을 입어 망막박리가 되는 경우도 존재한다.

망막박리는 그 원인에 따라 열공성 망막박리, 견인성 망막박리, 삼출성 망막박리로 나누는데 이 중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유형은 열공성 망막박리이다. 망막전층에 열공, 즉 구멍이 생겨 액화된 유리체가 망막신경과 망막색소상피 사이로 들어가 박리가 진행된다. 후유리체 박리나 고도근시, 안구수술, 천공상, 염증, 맥락망막결손 등 다양한 요인에 의해 발병한다. 


 ▲산동 후 시행한 안저검사_ 우안 망막은 이상 없고, 좌안 2시 방향에 작은 망막열공 관찰, 열공 주위로 망막박리 관찰

견인성 망막박리는 망막 안쪽에서 망막을 당기는 힘이 발생해 망막이 분리되는 것을 말한다. 미숙아나 당뇨환자들에게 발병하는 경우가 많다. 눈에 관통상을 입거나 증식유리체망막병증 등을 앓고 있을 때에도 나타나기 쉽다. 삼출성 망막박리는 망막이나 맥락막 등의 질환으로 인해 액체가 고이며 발병한다.

망막박리는 분초를 다투어 치료해야 하는 응급질환이기 때문에 주요 증상을 잘 알아 둘 필요가 있다. 망막박리 초기에는 눈 앞에 점이나 날파리가 날아다니는 듯한 비문증이 나타나며 빛이 번쩍거리는 것 같은 광시증도 생길 수 있다. 망막이 분리됨에 따라 시야가 점점 좁아지는데 주로 시야의 가장자리부터 검은 커튼을 친 것처럼 시야 장애가 발생하며, 진행되는 경우 중심시야로 그 범위가 넓어진다. 황반부까지 박리가 일어나면 매우 심각한 수준의 시력저하가 발생하고 자칫 실명에 이를 수 있다.

손상 범위가 넓으면 넓을수록, 망막박리가 진행된 후 경과된 시간이 길면 길수록 예후가 좋지 않기 때문에 망막박리가 의심된다면 즉시 안과를 방문해 치료를 받아야 한다. 망막박리의 초기에는 비수술 치료법도 존재하기는 하지만, 일단 망막박리가 진행이 되면 수술 치료가 불가피하기 때문에 진단부터 치료까지 모두 진행할 수 있는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신속하게 치료받아야 한다.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망막이야기

[SNU청안과의원]
김태완 대표원장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의학과 박사
서울대학교 보라매병원 안과과장
서울대학교병원 전공의
대한안과학회 정회원
한국망막학회 정회원
미국안과학회(AAO) 정회원
ARVO 정회원
보라매병원 안과장 역임
대한안과학회 보험간사 역임
대한안과학회 편집간사 역임
한국망막학회 부총무이사 역임
한국망막학회 보험간사 역임
한국포도막학회 부총무이사 역임
한국임상시각전기생리학회 학술간사 역임
한국망막변성협회 학술간사 역임
대한안과학회 전문의 시험 출제위원
의사상자심사위원회 의학 자문위원(보건복지부장관 위촉)
산업재해보상보험재심사위원회 전문위원(고용노동부장관 위촉)

각종 망막질환 및 포도막 관련 질환에 대해서 알아보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