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가슴의 기준은 시대와 지역에 따라 다르다. 동일한 시대와 지역이라 해도 개인마다 기준이 달라질 수 있다. 하지만 지나치게 큰 가슴은 외적인 부담 뿐 아니라 건강상 문제도 생길 수 있다.

지나치게 큰 가슴을 흔히 ‘거대 유방증’이라고 부르는데, 한국 여성의 경우 유방이 평균(200~250g)보다 200g 이상 더 나가는 경우 ‘거대 유방증 환자’로 분류되고 있다. 국내에서 평균보다 지나치게 큰 가슴을 지닌 여성의 비율은 전체 가임 여성의 5% 정도로, 적지 않은 수치다.

거대 유방증 환자 대부분은 자신의 가슴으로 인해 일상생활에 큰 어려움을 겪는다. 어깨, 목, 허리, 등의 통증이 잦으며, 가슴 밑 살의 염증도 자주 생긴다. 두통과 피로감 역시 일상적으로 겪는다. 외부의 노골적인 시선 역시 정신적인 괴로움으로 이어져 자신감 상실, 우울증 등의 심리적 장애를 겪게 되기도 한다.

거대 유방증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단계적인 방법이 필요하다. 우선 사춘기에 접어든 시기에 가슴이 지나치게 커지는 경우 체중을 줄여야 한다. 성장기의 비만은 가슴의 폭발적인 성장을 촉진시키므로 체조, 육상, 무용 등 격렬한 유산소 운동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성인 여성의 경우 수술적 치료로 개선이 가능하다. 일부에서 수술에 대한 부담 때문에 비전문적 치료 또는 민간요법을 사용하기도 하는데, 그 방법은 거대 유방증을 치료하는데 객관적인 효과가 증명되지 않았다.

거대 유방증 치료는 수술로 정상적인 생활로 복귀가 가능하도록 만드는 재건 수술의 범주다. 실질적인 해결 방법인 가슴 축소술은 현재까지 최선의 수술방법으로 시행되고 있다. 가슴 축소술은 단순히 크기를 줄이는 수술이 아닌 처진 문제, 체형과 가슴 상태를 복합적으로 고려해 환자에게 최적의 가슴으로 만들어 주는 것이 목표다.

가슴 축소술은 고난이도의 수술 영역에 속하므로 경험이 부족할 경우 합병증과 부작용 등의 위험에 노출될 수 있으므로 숙련된 전문의에게 시술 받는 것이 중요하다. 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환자 자신에게 어떤 수술이 알맞고 안전한지 결정을 함께 내릴 수 있게 된다.

가슴 축소술의 방법에는 수직절개식, 유륜절개식, 밑주름 절개식이 있다. 밑주름절개식은 비교적 크기가 작거나 한쪽만 크기를 줄여야 하는 비대칭 교정일 때 효과가 좋다. 가슴의 밑주름만을 사용하므로 수술 후 흉터 걱정이 적으며, 수술시간이 짧아 몸에 무리가 적다. 수직절개형의 경우에는 대량축소가 필요하고 처진 정도가 심할 때 사용할 수 있다. 별다른 합병증 없이 대량 축소가 가능하므로 흉터의 문제가 있긴 하지만 수술 후 만족도가 높다. 수술 후에는 원추형의 예쁜 가슴 모양을 만들 수 있으며, 처진 가슴의 교정 효과가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유륜절개식은 수직절개와는 달리 수술 후 유륜 둘레에만 흉터가 남는다. 흉터를 걱정하는 젊은 거대유방증 환자들에게 적합하다. 하지만 유륜 직경이 4cm가 넘고 피부 상태가 비교적 탄력이 좋아야 수술이 가능하다. 흉터가 적은 대신 처진 가슴 교정효과는 덜할 수 있다.

자신의 상태에 적합한 수술법을 선택한다면 오랜 짐이었던 거대 유방증을 개선할 수 있다. 단순히 미용의 목적이 아닌 치료의 목적으로 결심한다면 거대했던 가슴은 오히려 자연스럽고 풍만한 가슴으로 바뀔 수 있으며, 자신감까지 함께 회복할 수 있을 것이다.

/기고자 : BR바람성형외과 심형보 원장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아름다운 가슴 이야기

[BR바람성형외과]
심형보 원장

BR바람성형외과 심형보원장/ 성형외과 전문의 (의학박사)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성형외과 의학박사
.서울대학병원 자문의 / 서울아산병원 외래교수
.국제 미용성형학회 정회원 / 국제 유방성형학회 정회원

아름다운가슴을 꿈꾸는 이들의 사연과 숨겨진 가슴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