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의료기술의 발달로 다양한 치료방법을 통해 더 많은 질환을 치료하고 있다. 그중 수술만이 방법이었던 질환을 수술 없이 치료가 가능한 비수술의 발달이 가장 눈에 띈다. 이에 따라 정신적, 육체적으로 부담이 큰 수술보다는 간단하면서 회복이 빠른 비수술 선호 환자가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비수술 치료가 많은 질환을 완화시키고 치료하는 것은 맞지만, 모든 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만능 치료방법은 아니다. 비수술의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수술이 필요한 질환임에도 계속해서 비수술 치료를 권하는 밑 빠진 독에 물 붓기 식의 잘못된 치료가 심각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흔히 무릎 질환은 통증을 동반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신체부위 중 사용빈도가 높아 퇴행성에 의한 변화나 지속적인 자극으로 발생하는 질환이 많다. 질환의 정도가 경미하다면 비수술 치료로 통증을 완화시키고 증상을 호전시키는 것이 가능하다. 하지만 꾸준한 치료에도 효과가 없다면 재검사를 통해 수술 치료를 고려 해봐야 한다. 언젠가는 호전될 거라는 생각으로 효과 없는 비수술 치료를 계속해서 진행한다면 작은 병도 큰 병으로 키우게 된다. 특히 무릎질환의 경우는 비수술로 통증을 완화하는 정도일 뿐 수술이 아니라면 완치하기가 어렵다.

최근에는 비수술 치료를 원해서 내원하는 환자가 늘어났다. 약간의 통증을 동반하는 경미한 증상일 경우에는 무릎뿐만 아니라 손발, 어깨, 척추 등 모든 병변 부위가 비수술 치료로 큰 효과를 볼 수가 있다. 하지만 무릎 질환의 경우에는 비수술 치료에 한계가 있다. 사고로 인한 무릎 질환은 대개가 힘줄이 끊어진다거나 무릎이 심하게 손상을 입은 상태이므로 전방십자인대 파열 또는 반월상 연골판 파열 등과 같이 수술이 꼭 필요한 경우인지 꼼꼼한 확인이 필요하다. 또한 무릎질환의 대부분은 퇴행으로 발병하는데 비수술 치료는 퇴행 속도를 약간 늦춰줄 뿐 근본적인 치료로 볼 수가 없다. 따라서 인공관절수술이나 줄기세포 수술, 관절내시경 수술 등으로 근본적인 치료가 실시되는 것이다.

수많은 무릎질환 케이스를 접해보면서 드는 생각은 수술치료와 비수술 치료의 적절한 조화가 환자가 느끼기에 부담이 가장 적고 이상적인 치료방법이라는 것이다. 또한 모든 치료가 마찬가지겠지만 환자는 나을 수 있다는 부단한 의지와 의사에게 믿고 맡길 수 있는 큰 용기가 필요하다. 편안한 마음으로 치료에 임하는 자세부터 질환의 완화는 시작되는 것이다.

/기고자 : 본브릿지병원 전문의 정종원 원장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본브릿지와 함께하는 건강한 관절 이야기

[본브릿지병원]
전문의 정종원 원장

신진협 원장 : 어깨관절 전문의
정종원 원장 : 무릎관절 전문의
전우주 원장 : 손발관절 전문의

우리의 관절은 우리가 아침에 눈을 뜨는 순간부터 밤에 눈을 감고 잠을 자는 그 시간까지도 종일 쉴새 없이 움직이고 있습니다. 당신의 소중한 내일을 이어주는 관절에 대한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