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인구 중에 15~20% 정도는 일생 동안 두드러기를 경험한다고 한다.

두드러기는 다양한 모양의 매우 가려운 피부 병변으로 일반적으로는 가운데 볼록 튀어나오는 ‘팽진’ 부분과 주변부에 붉은 ‘발적’ 부분으로 나누어진다.

사실 두드러기는 모양이 매우 다양하기 때문에 전형적인 모양을 띠지 않는 경우에 모양만으로 두드러기를 감별하기는 어려울 때도 있다. 그러나 두드러기는 한 번 생긴 병변이 24시간 이상 지속되지 않고 또 사라지면서 흔적을 남기지 않는다는 특징이 있다. (병변의 특징이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다른 진단을 고려해야 한다.)

두드러기는 잘 알려진 바와 같이 특정한 음식물, 약물, 감기와 같은 감염증에 의해서 발생할 수 있지만 원인을 알 수 없는 경우가 더 많다.

일반적으로 6주 이내에 저절로 좋아지는 두드러기를 급성 두드러기, 6주 이상 거의 매일 지속되는 경우를 만성 두드러기라고 한다.

만성 두드러기 역시 상당히 흔한 질환으로 전 인구의 1% 정도 즉, 100명 중 1명 정도는 만성 두드러기 환자라고 한다. 만성 두드러기는 크게 자발성 두드러기와 물리적 두드러기가 있다.

물리적 두드러기는 온도, 압력, 마찰, 수분 등에 의해서 일어나는 두드러기를 이야기하고 자발성 두드러기는 특별한 원인을 밝힐 수 없는 두드러기를 이야기한다.

만성 두드러기 환자들이 가장 흔히 물어보는 것은 ‘왜 두드러기가 나는가’인데 앞서 이야기한 것과 같이 특별한 원인을 밝힐 수 없는 경우가 많고 절반 정도는 자가면역에 의해서 발생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자가면역이란 ‘내 몸이 스스로 내 몸을 공격한다’는 이야기인데 만성 두드러기에서도 이런 기전이 알려져 있다.

우리 피부 아래에는 누구나 두드러기를 일으키는 ‘비만세포’라는 세포가 있다. 이 세포가 두드러기를 만들려고 하면 이 세포에 있는 문이 열려서 세포 안에 가지고 있는 ‘히스타민’이라는 화학성분이 나와야 한다.

히스타민이 분비되면 혈관 확장 등의 작용을 통해 두드러기가 만들어진다. 일반적으로 우리에게 익숙한 급성 두드러기, 예를 들면 밀가루 음식을 먹고 나서 생기는 두드러기의 경우 밀가루가 소화되어 그 성분이 우리의 피 속에 들어오고 그 성분이 마치 열쇠와 같이 작용하면서 비만세포의 문이 열리게 된다.

반면 자가면역성 두드러기에서는 우리 몸에서 왜인지는 몰라도 비만세포의 문을 여는 열쇠를 자동으로 계속 만들게 된다.

비슷한 방법으로 생기는 병이 갑상선 항진증 혹은 저하증과 같은 질환이고 그래서 만성 두드러기 환자에서 갑상선 질환이 함께 있는 경우가 흔히 있다.

두드러기의 가장 큰 특징은 사람마다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상당한 가려움을 동반한다는 것인데 한 연구에 따르면 만성 두드러기 환자의 삶의 질이 심장수술을 받은 사람들의 삶의 질과 유사할 정도로 상당히 많이 떨어진다고 알려져 있다. 실제로 많은 만성 두드러기 환자들이 ‘차라리 죽고 싶다.’고 이야기를 하기도 한다.


그러면 만성 두드러기가 발병하면 어떻게 해야 할까?

만성 두드러기는 보고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평균 2~5년 정도 지속되다가 저절로 좋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여기에서 중요한 것은 ‘평균’이라는 말에 있는데 예를 들어 어느 고등학교 1학년 수학 평균이 60점이라고 하면 0점짜리부터 100점짜리까지 모두 섞여 있듯이 만성 두드러기 환자도 3~4개월 만에 저절로 좋아지는 경우도 많고 어떤 경우는 거의 평생 지속되는 경우도 있다.

아직 현대의학에서는 이 질환의 자연경과를 바꿀 수 있는 치료방법은 알려지지 않았다. 따라서 ‘만성 두드러기를 완치 시켜준다’라고 선전하는 경우는 근거가 없는 치료법일 가능성이 높다.

만성 두드러기는 치료를 받건 그렇지 않건 간에 사람에 따라 얼마간의 시간이 지나면 저절로 낫기 때문에 ‘뭘 먹고 만성 두드러기가 나았다더라......’라고 이야기하는 것도 사실은 그냥 없어질 때가 되어 없어졌을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만성 두드러기의 치료 원칙은 병이 저절로 좋아질 때까지 생활에 불편함이 없게 만드는 것이고 그를 위해서는 ‘최소한의 부작용’으로 ‘장기적’ 치료가 가능한 약물을 찾아내는 것이 필요하다.

두드러기의 1차 치료 약제는 앞서 잠깐 언급한 ‘히스타민’이라는 물질의 활성을 저해하는 ‘항히스타민제’이다.

원래 예전에 나왔던 항히스타민제는 상당히 졸리고 입이 마르는 등의 부작용이 심해서 ‘피부약은 독하다’라는 소문의 원인이었는데 최근에는 졸리지 않게 개량한 항히스타민제가 많이 있다. 항히스타민제는 비교적 부작용 없는 ‘순한’ 약이기 때문에 필요시에는 추가적인 부작용 없이 상용량의 3~4배까지 사용하는 경우도 많이 있다.

그 외에 항류코트리엔제, 혹은 위장약으로 잘 알려진 H2 저해제 (여기서 H2란 히스타민 수용체 2의 줄임말이다.) 등을 추가로 사용해 볼 수 있다. 그런데 여기까지 사용해도 두드러기가 지속되는 경우에는 갈등에 빠지게 된다.

최근 외국에서 발간된 만성 두드러기 진료지침에 따르면 이후 단계에서 추천되는 약물은 약 3가지 종류가 있다.

잘 조절되던 두드러기가 갑자기 안 좋아지는 ‘급성악화’때에는 단기적으로 먹는 (혹은 주사) 스테로이드제를 사용해 볼 수 있다. 하지만 먹는 스테로이드를 장기적으로 사용했을 때에는 너무나 많은 부작용이 있기 때문에 오래 사용할 수 없다는 단점이 있다.

스테로이드를 장기간 사용해야 하는 상황이 되었을 때에는 그 보다 부작용이 조금 적은 다른 종류의 면역억제제를 사용하게 되는데 일반적으로 신장이식 환자가 이식 후에 사용하는 싸이클로스포린이란 약이 대표적이다. 싸이클로스포린 역시 만성 두드러기에 상당히 효과적이다.

하지만 신장, 간 기능 이상이 올 수 있어서 초기에는 자주 피검사를 해야 하고 메스꺼움, 구토 등 소화기 증상과 잇몸 염증이 생길 수 있다. 또, 특히 젊은 여성에서는 털이 많이 나는 등 남성화될 수 있다는 문제가 있다.

세 번째로 최근에 사용하는 약으로는 ‘표적치료제’의 일종인 ‘오말리주맙’이라는 약이 있다. 이 약은 원래 중증 천식의 치료를 목적으로 만들어진 약이지만 실제로 만성 두드러기에서 훨씬 더 효과적인 것이 잘 알려져 있다.

정확한 기전은 지금도 연구 중이지만 가장 기본적으로는 앞에서 이야기 했던 비만세포의 문 열쇠구멍을 막아버리는 효과가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 이 약은 현재까지 알려진 부작용도 별로 없고 상당히 효과적인 것이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주사를 맞는다고 하여 질병이 낫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이 약 역시 두드러기가 저절로 좋아질 때까지 계속 써야 한다. 이 약의 가장 큰 단점은 약제가격이 비싸다는 점이다. 게다가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보험 적용이 되지 않는 약물이기 때문에 경제적인 부분을 고려할 수 밖에 없다는 문제가 있다.

만성 두드러기는 상당히 흔하고 어떤 경우에는 심장수술에 버금갈 정도로 사람들을 괴롭히는 질병이다. 현재까지 질병의 경과를 바꿀 수 있는 치료는 없지만 효과적인고 안전한 약물들이 많이 있다.

하지만 일반적인 치료에 잘 반응하지 않는 만성 두드러기의 경우에는 사용할 수 있는 약물들이 제한적이다. 향후 더 효과적이고 널리 사용할 수 있는 약물이 개발되기를 기대해 본다.

/기고자 : 보라매병원 알레르기내과 양민석 교수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양민석 교수의 '알레르기 질환'

[보라매병원 알레르기내과]
양민석 교수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석사
서울대학교 병원 인턴 및 내과 레지던트 수료
서울대학교 병원 알레르기 내과 전임의 수료
현 서울특별시 보라매병원 호흡기내과 진료조교수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알레르기 질환에 대한 소개 및 알레르기 원인 물질의 관리 등의 내용을 알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