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덧 완연한 봄이다. 매년 이맘때면 유독 블랙헤드 때문에 고민하는 이들이 많다.

기온이 올라가면서 땀샘과 피지선이 활성화되어 블랙헤드가 두드러지기 때문. 특히 얼굴 중에서도 코는 피지 과다 분비로 인해 블랙헤드가 발생하기 쉽다.

하지만 자칫 건드렸다간 화산 구덩이처럼 구멍이 뻥뻥 뚫릴 수 있기 때문에 함부로 만져서는 안 된다. 흉터가 남을 수 있을뿐더러 손에 있던 균들이 옮아 염증을 일으킬 수 있다.

거뭇거뭇한 블랙헤드는 웬만한 메이크업으로도 완벽히 가려지지 않고 지저분한 인상을 주기 때문에 큰 고민거리가 아닐 수 없다. 그렇다면 봄철의 불청객, 블랙헤드를 안전하게 제거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많은 여성들은 블랙헤드를 제거하기 위해 코팩을 이용한다. 모공을 가리던 피지 덩어리를 빼내면, 안에 있던 모공이 오히려 두드러지기 마련이다. 따라서 코팩으로 피지를 제거하면 일시적으로 깔끔해 보일 수는 있지만, 이것이 모공의 크기 자체를 변화시키지는 못한다. 또한 피부에 미세한 상처를 낼 수 있기 때문에 최소 1주 이상의 간격을 두고 하는 것이 좋고, 팩을 한 후 붉은기가 오래 남는다면 안 하는 것이 낫다.

코팩을 할 때는 스팀타월로 모공을 열어준 다음 팩을 붙이도록 하자. 팩은 완전히 굳은 후에 떼어내야 효과가 있다. 마지막으로 얼음이나 찬물을 이용해 열린 모공을 조여주는 것도 잊지 말자. 코팩을 사용한 후 소홀히 하면 피지가 들어있던 모공이 열린 상태로 그대로 남아 모공이 더 넓어져 보일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신경 써야 한다.

하지만 실제로 코팩 때문에 모공이 더 넓어지는 것은 아니다. 피지가 빠져나간 모공은 어차피 피지로 다시 차기 때문에 굳기 코팩으로 피지를 빼내는 것 보다는 살리실산 성분이 들어 있는 스크럽 제품을 주기적으로 사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블랙헤드 관리를 위해서는 생활습관 또한 중요하다. 먼저 클렌징을 철저하게 해주자. 피부의 재생은 우리가 잠을 자는 동안 가장 많이 이루어지는데, 유분이 많은 화장품과 먼지, 노폐물 등이 피부를 덮고 있는 상태에서 그대로 수면을 취하면 피부 재생을 방해할 뿐만 아니라 피부 트러블을 유발한다. 과음을 삼가는 것도 중요하다.

술을 많이 마시면 피부 재생 능력이 떨어지고 피지 분비가 증가하기 때문. 실내에서는 적절한 온도와 습도를 유지하되 사우나나 찜질방 등을 너무 자주 이용하는 것도 좋지 않다. 사우나를 부득이 해야 한다면 가끔씩 즐기되 찬물로 마무리하는 것을 잊지 말자. 하지만 이미 넓어진 모공은 회복이 힘든 것이 사실이다. 따라서 전문의와 상담 후 리파인 레이저, 아피니트 등의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도 도움 된다.

/기고자 : 아름다운나라피부과성형외과 서동혜 원장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

[아름다운나라피부과]
서동혜 원장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피부과 전문의, 의학박사
국무총리 표창 수상
대한피부과학회 정회원
대한레이저학회 정회원
미국피부과학회 정회원
미국레이저학회 정회원

건강한 피부를 위한 올바른 화장품 사용 노하우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