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대기업 임원 K씨 (52세남)는 종아리에 심한 가려움을 느껴 병원을 찾았다. 웬만한 감기몸살에도 병원근처에는 가지 않았는데, 회의석상에서 계속 긁적거리는 것이 지저분해 보여 어쩔 수 없이 병원을 찾았다. K씨 처럼 정강이 부분이 가려움과 함께 피부에 건조한 각질과 붉은 반점이 나타나는 것을 건조성 습진이라고 하는데, 가을이 되면 이러한 증상을 호소하면서 피부과를 찾아오는 환자들이 늘기 시작하여 겨울로 갈수록 점점 증가한다.
 
가을철의 건조하고 서늘한 대기, 여름철에 샤워하던 습관이 남아 자주 씻으며 강한 비누의 사용이 원인이 된다. 또한 너무 뜨거운 물에서의 목욕도 피부 건조증을 유발하거나 악화 시킬 수 있다. 즉, 과도하게 몸을 씻는 것이 발생원인이 된다. 다리는 피지 분비가 적기 때문에 정강이에서 가장 흔하지만 등, 옆구리, 배, 손목 등에서도 흔히 나타난다.
 
이러한 피부건조증은 40대 이후에 비교적 흔히 나타나는데, 피부가 노화됨에 따라 표피의 두께가 얇아져 수분과 지방함유가 적어지며, 피지와 땀의 분비가 적어져 더 건조한 피부가 된다. 피부 지방을 합성하는 효소의 활성이 떨어져서 피부 내 존재하는 지방인 콜레스테롤, 지방산, 세라마이드의 불균형으로 피부장벽 기능의 이상이 발생된다. 피부건조증은 가려움을 유발하는데, 건조증으로 인한 피부각질층의 파괴로 인하여 자극 물질의 피부 내 침투가 용이해지며 미세한 감각변화로 피부가 더 예민해지기 때문에 가려움이 생기게 된다. 심해지면 가려움 뿐 만 아니라 피부가 붉어지며, 각질이 생기고 피부 갈라짐 등의 증상을 보이고 가려움이 더욱 심해지면서 심하게 긁게 되면 진물 등 전형적인 습진 증상을 보이게 된다.
 
최근 피부건조증으로 인해 가려움증을 호소하는 사람이 과거에 비해 증가하게 된 것은 생활습관의 변화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거의 매일 샤워를 하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와 같은 잦은 목욕은 피부를 더욱 건조하게 한다. 잦은 목욕은 피부에 수분이 증발하면서 피부표면에 있는 기름기와 수분을 빼앗아가기 때문이다.

가을철 건강한 피부를 유지하고, 가려움증을 없애려면 손상된 피부장벽의 회복과 함께 피부보습의 유지가 필수적이다.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가 평소 목욕습관을 바꾸는 것이다. 장시간 뜨거운 물에서 강한 세제를 사용하는 것은 절대 금물이다. 가려움증이 있다면 목욕은 주 1-2회가 적당하고 매일 샤워하는 경우 10분 이내로 체온보다 3-4도 높은 정도의 뜨겁지 않은 물에서 샤워하는 것이 좋다. 때수건으로 때밀이를 한다면 이또한 금물이다. 비누는 보습기능이 강화된 비누를 사용하면 더욱 좋다.
 
마지막으로 고른 영양섭취와 함께 충분한 수면은 신체 면역 기능의 활성화를 촉진시켜 질환에 대한 방어력을 높여준다. 특히 비타민 C, E가 풍부한 음식물을 많이 섭취하는 것이 피부 건강에 좋으며, 하루 8잔 이상의 물을 마시면 피부 건조를 예방하는데 도움이 된다. 규칙적인 생활로 몸의 리듬을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가능한 11시 이전에 잠자리에 들고, 6~8시간 정도의 충분한 수면을 취하도록 하자.

피부가 예민해지기 쉬운 10월이다. 피부건조증은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2차 감염으로 장시간 치료를 받아야 하므로 초기에 정확한 치료를 위해 반드시 전문의를 찾아 진료 받아야 함을 잊지 말자.

/기고자 : 아름다운나라피부과성형외과 서동혜 원장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

[아름다운나라피부과]
서동혜 원장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피부과 전문의, 의학박사
국무총리 표창 수상
대한피부과학회 정회원
대한레이저학회 정회원
미국피부과학회 정회원
미국레이저학회 정회원

건강한 피부를 위한 올바른 화장품 사용 노하우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