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의 대명절 한가위가 코 앞으로 다가왔다. 고향에 계신 부모님을 떠올리면 제일 먼저 생각나는 단어는 건강이다. 그러나 그 동안 계속된 사회생활에 부모님의 건강을 제대로 돌볼 수 없던 이들이 대다수일 것이다.

애잔하게도 세월의 흐름에 따라 연로해져만 가는 우리의 부모님, 50대가 넘어갈수록 부모님들은 눈앞이 침침하고 뿌옇게 보이는 증상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그럴 경우 많은 부모님과 자식들은 그저 나이 탓을 하며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사실 요통, 관절통 등과 달리 소홀하기 쉬운 것이 바로 눈 건강인 것이다.

눈은 우리의 신체기관 중에서도 가장 예민한 곳이다. 특히 백내장과 같은 질환은 60대 노인의 50%, 70대 노인의 70%에서 발견되는 대표적인 노인성 안질환으로 정기적인 검진이 꼭 필요하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황금 추석연휴에는 부모님의 눈건강을 체크해 보는 것이 어떠할까

50대, 60대로 접어든 부모님들이라면 누구라도 백내장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 백내장이란 눈에서 빛을 통과시켜 물체의 원근감을 조절해주는 역할을 하는 수정체가 혼탁되는 질환을 말한다. 혼탁된 수정체로 인해 사물이 또렷이 보이지 못하고 침침하고 뿌옇게 보이는 것이다.

이러한 백내장은 어느 날 갑자기 생기는 질환이 아니라 나이가 들며 자연스럽게 찾아오는 노화증세 중 하나이다. 특히 시골에서 농사일과 같은 강한 자외선에 지속적으로 노출되어 왔거나 눈에 외상을 입은 후에 서서히 백내장이 진행되는 경우가 많다.

백내장 초기에는 통증이나 염증을 동반하지 않기 때문에 안과를 방문하지 않고서야 조기 발견이 어렵다. 그러나 백내장은 점점 눈이 침침하고 시야가 뿌옇게 흐려져 급기야 시력을 상실하게 될 수 있는 무서운 안질환이다.

다행스럽게도 이러한 백내장은 적절한 시기에 진단 받고 수술해 준다면 간단하게 치료 가능하다. 혼탁해진 수정체를 투명한 인공수정체로 바꿔주는 수술을 통해 다시 예전의 정상 시력을 회복할 수 있다. 수술시간은 약 20분에서 30분 가량 소요되며 국소 마취로 진행된다. 백내장 수술은 회복기간이 빠르고 효과적이다. 백내장은 간단한 수술일지라도 안과 전문의에게 꼼꼼한 검진을 통해 수술을 진행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무엇보다 백내장은 수술 후 관리도 중요하다는 점을 부모님에게 당부해줄 수 있어야 한다. 취침 시에 무의식 적으로 눈을 건드리는 일이 없도록 안대착용을 해주어야 하며 세수와 샤워를 할 때 눈에 물이 닿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또한 과격한 운동은 피해주고 무거운 짐을 들거나 고개를 숙여 머리를 감는 것은 금물이며 2-3개월 정도는 주의를 기울이도록 한다.

/기고자 : 성모맑은눈안과 임석범 원장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임석범박사의 맑은눈 클리닉

[성모맑은눈안과]
임석범 원장

현) 성모맑은눈안과 원장
강남성모병원, 여의도성모병원 안과
시애틀 C-LASIK COURSE 연수
의학박사 전문의
가톨릭의대 대학원 석사, 박사 졸업
가톨릭의대 졸업

건강한 눈, 맑은 눈을 위한 임석범박사의 건강컬럼